종합뉴스

HOME > 뉴스 > 종합뉴스

성동구, 서울숲역 앞 방치공간 도심 속 휴게광장으로

성동구, 15년간 방치된 서울숲역 4번 출구 앞 공간, 주민 광장으로 조성

작성일 : 2020-10-07 10:38 기자 : 임혜주

주민 광장으로 조성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15년 동안 방치되었던 성수동1가 서울숲역 4번 출구 앞 일대를 주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광장으로 새롭게 조성했다고 밝혔다.

 

해당 부지는 2,310규모로 2005년 결정된 지구단위계획에 따라 도시계획시설인 광장으로 지정되었으나, 지정이후 주변지역 개발 지연으로 15년 동안 잡풀이 무성한 상태로 별도의 관리 없이 유지되어 왔다.

 

이에 구는 광장과 인접한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사업지인 뚝섬3구역 시행자인 대림산업과 협업해 광장 조성공사를 실시해 지난달 마무리했다. 이 광장은 다양한 용도로 주민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단지 내 공개공지와 연결되도록 통합 설계해 조성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광장은 도심 속 문화공간으로 서울숲역과 연계한 교통광장의 기능과 더불어 인근 주민들의 소규모 문화행사 및 일상 생활에서 주민들이 휴식할 수 있는 공원으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