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팜뉴뉴, 설동진 ‘제11회 전국 다문화가족 말하기 대회’ 최우수상 수상

24일 수원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전국 결혼이민자, 다문화가족 자녀 20명 본선 참가

작성일 : 2020-10-28 09:27 기자 : 임태종

제11회 전국 다문화가족 말하기 대회
 

 

경기도가 지난 24일 개최한 11회 전국 다문화가족 말하기본선대회에서 안성시의 팜뉴뉴가 한국어 부문, 시흥시의 설동진 학생이 이중언어 부문에서 각각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열린 이번 대회는 결혼이민자의 한국어 말하기 대회와 다문화가족 자녀가 한국어와 부모 나라의 언어로 말하는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두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본선에는 지난 1월에 실시한 예선을 통과한 부문별 10명씩 총 20명이 참가해 한국생활 적응기, 기본소득 등 다양한 주제로 자신의 실력을 겨뤘다.

 

먼저 진행된 다문화가족 자녀들의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에서는 중국, 러시아, 태국, 일본, 베트남, 몽골 등 다문화가정 자녀 10명이 한국어와 부모나라 언어로 각각 130초씩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결혼이민자들의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는 참가자 10명이 한국어로 2분씩 발표했다.

 

최우수상 수상자인 안성시 팜뉴뉴는 베트남 출신의 결혼이민자로 아빠같은 남편이라는 제목으로, 시흥시의 설동진 학생은 시흥, 내 고향 사랑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한국어와 중국어로 각각 발표했다.

 

이 밖에도 우수상과 장려상은 부문별로 2명씩 총 4명이, 입상은 이중언어 부문 5명과 한국어 부문 5명이 각각 선정됐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이번 대회가 다문화가족들에게 한국생활에 대한 이해와 공감을 넓히고 잊혀지지 않는 추억이 되길 바란다다문화가족의 한국어 소통능력 향상을 유도하고 한국과 더욱 친숙해질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