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 통합청사에 새 둥지‥365일 중단 없는 119신고 시스템 가동

경기북부 재난대응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 준공 완료

작성일 : 2020-10-30 10:17 기자 : 임태종

새로 이전한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119종합상황실)’가 신규 합동청사로 이전을 완료했다.

 

30일 북부소방재난본부 따르면,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는 경기북부 10개 시·군 재난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고자 11개 소방서의 119신고 접수를 일원화해 정보 수집 및 전파, 상황관리, 조정 등의 역할을 하는 곳이다.

 

현재 이곳에는 총 84명의 근무인력이 42교대로 근무하고 있으며, 고양·일산·파주·연천 ‘1권역’, 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 ‘2권역’, 남양주·가평·구리 ‘3권역3개 권역으로 나누어 화재·구조·구급 및 다양한 재난상황에 대한 신고접수와 관제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당초 지난 20157월 의정부시 의정부동 임대청사에 구축됐으나, 이번 북부소방재난본부-의정부소방서 합동청사의 신규 개청에 맞춰 더 넓은 곳으로 이전을 추진하게 됐다.

 

이를 위해 총 4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합동청사 5~6층 총 676공간 내에 각종 정보통신장비 등을 이전하거나 신규구축함으로써 이전작업을 완료했다.

 

무엇보다 119신고 접수 중단 없이 이전작업을 추진해 각종 재난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토록 하는데 주력했다.

 

특히 대형재난 등으로 119신고가 갑자기 증가하게 될 경우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 재난종합지휘센터(경기도소방재난본부-남부), 일선 소방서 119종합상황실에서 동시에 신고전화를 받을 수 있는 멀티신고접수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구현해 119신고 접수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뿐만 아니라 한전의 전력공급선과 무정전 전원장치를 이중화해 정전에 대비하고, 면진 테이블을 설치해 지진 발생 시 정보통신장비를 보호하는 등 365일 중단 없는 119신고 접수를 구현하기 위한 시스템을 갖췄다.

 

김승남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신축 이전한 119종합상황실에서 개선된 정보통신시스템을 통해 경기북부 391만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컨트롤타워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