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코로나 시대의 경기도 골목상권, 정보통신기술(ICT) 접목으로 경쟁력 강화

경기도, 2020 아이시티(ICT, 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특화개발 사업 추진

작성일 : 2020-11-04 09:54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올해부터 코로나19로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대비한 아이시티(ICT, 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특화개발 사업을 추진,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상권을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비대면(Untact)’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에 맞춰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안전하고 편리한 골목상권을 만들어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목적을 뒀다.

 

지원대상은 도내 골목상권 중 이미 상인회를 조직했거나 계획 중인 상권으로, 2개 상권을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상권에는 아이시티(ICT) 시설 지원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 상권분석 및 홍보쿠폰 등의 사업을 상권 1곳당 최대 5억 원 이내에서 지원이 이뤄진다.

 

구체적으로 디지털 체온측정이나 큐알(QR)코드 방문기록 시스템 등 스마트 방역시설, 상권 정보 안내와 홍보를 담당할 디지털 사이니지(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디스플레이 스크린 등에 영상·정보를 표시하는 매체) 등 다양한 아이시티(ICT) 시설 등을 지원한다.

 

또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상권분석과 이를 토대로 한 마케팅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모객 효과를 증대하기 위한 (e) 쿠폰북 서비스등도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도는 각 시군을 통해 오는 1119일까지 사업 참여 상권을 모집한 후, 서류검토, 현장심사 등의 평가 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중 최종 지원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조장석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전문업체의 다양한 아이시티(ICT) 기술을 접목해 골목상권을 안전하고 고객 친화적인 쇼핑환경으로 만드는데 힘쓸 것이라며 골목상권이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