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스위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교류 시동

주한스위스대사, 대구 방역 노하우 청취와 교류 증진 차, 1박 2일 일정으로 대구 방문

작성일 : 2020-11-09 16:47 기자 : 이민수

9일 리누스 폰 카스텔무르(Linus von Castelmur) 주한스위스대사 外 내방(시청본관 2F 접견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유행 사태가 심각한 상황에서도 성공적인 방역을 선도하고 있는 대구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대구를 방문하는 주한스위스대사와 교류 협력을 통해 국제교류 다변화를 모색한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5천만 명에 육박하고 있는 가운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대구시는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해외 도시·국가와 활발한 국제교류를 도모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리누스 폰 카스텔무르(Linus von Castelmur) 주한스위스대사가 11.9.() ~ 10.()까지 12일 일정으로 대구를 방문, 경제, 문화 기관을 방문해 상호 교류 분야를 모색할 예정이다.

 

먼저, 카스텔무르 대사는 권영진 대구시장을 예방하여 코로나19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원동력인 D-방역(대구방역)의 노하우와 경험을 듣고, 코로나19 재유행으로 또다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위스의 방역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2016년 부임한 카스텔무르 대사는 지난 2018년 대구사진비엔날레 개막식에 참석하는 등 문화예술 교류에 관심이 많아 이번 대구 방문에서도 내년 대구사진비엔날레에 관한 대구-스위스 간 협업 방안을 협의하고, 대구미술관도 방문해이인성 미술상 20주년 기념 특별전메이드 인 대구 II를 관람하고 향후 대구-스위스 간 문화예술 교류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대구상공회의소를 방문하여 상공회의소 회장과 대구-스위스 간 경제 교류 증진을 위해 의견을 나눈다.

 

한편, WHO 등 많은 국제기구가 소재한 스위스는 1인당 GDP83,716불로 세계 2(IMF, 2019)에 달하는 강소국으로 금융, 기계, 제약, 관광산업이 발달해 있으며, 한국전쟁 휴전 이후 중립국감독위원회 중 하나로 한반도 평화에 기여해 오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전 세계가 또다시 힘든 상황이지만 오히려 이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살려 우리시의 모범적인 방역 경험과 노하우를 해외와 적극 공유하고, 문화, 보건, 경제 등 실리적인 맞춤형 교류와 교류 다변화를 통해 글로벌 도시 위상을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