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배달특급’ 저렴한 수수료에‥가맹점주들 “드디어 희망이 보입니다^^”

‘배달특급’ 출시 후 첫 주말 매출 분석…민간배달앱 대비 한 달 약 600만 원↑

작성일 : 2020-12-08 10:13 기자 : 임태종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효과가 출시 일주일 만에 눈에 띄게 나타나고 있다. 특히 많은 소상공인들이 기존 민간배달앱보다 획기적으로 저렴한 수수료로 매출 증대에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8일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배달특급을 사용하는 가맹점 중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화성시 소재 A 가맹점의 경우 서비스 개시 6일 만에 약 700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6일 기준).

 

이 가맹점은 지난 5일과 6일 주말 동안에만 배달특급으로 370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무엇보다 1%의 중개수수료인 37,000원만 부담하면 돼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 큰 도움이 된다는 반응이다. 만약 민간배달앱의 중개수수료(12%)를 적용할 경우, 444,000원의 수수료를 부담해야 했기 때문이다.

 

주말 이틀 만에 약 40만 원 이상의 수수료 차이가 생긴 것이다. 이를 월 매출(30) 기준으로 환산할 경우, ‘배달특급을 사용하면 민간배달앱에 비해 한 달 약 600만 원의 추가 수익이 생기는 셈이다.

 

배달특급에 참여한 화성시의 한 중식당 가맹점주 유정우 씨는 서비스 시작 당일 배달특급으로만 50만 원의 주문을 올렸고, 주말 하루에만 100만 원 넘게 기록했다그간 민간배달앱의 비싼 수수료에 고심이 많았는데, ‘배달특급으로 순이익을 더욱 늘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전했다.

 

오산시의 또 다른 가맹점주는 “‘배달특급으로 주문이 많이 들어오고 있어서 보람을 느낀다민간배달앱보다 수수료가 많게는 10% 이상 차이가 나기 때문에, 실제 점주들이 정산받는 금액은 훨씬 높은 것이다. 드디어 희망이 보인다고 전했다.

 

배달특급121일부터 6일까지 약 6만 명의 회원이 가입했고, 출시 첫째 날 11,500만 원, 거래 건수 4,500여 건을 기록했다. 이후 매일 평균 약 12천여만 원의 거래액을 꾸준히 기록하며 6일까지 누적 거래액 약 75,000만 원으로 목표치인 10억 원 달성을 눈앞에 뒀다.

 

지난 1일부터 시범지역인 화성·오산·파주에서 첫발을 뗀 배달특급은 기존 배달앱의 높은 수수료에 허덕이는 소상공인을 위해 추진됐다. 저렴한 1% 중개수수료로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화폐를 연계한 저렴한 혜택으로 소비자까지 생각한 상생플랫폼을 표방한다.

 

낮은 수수료와 지역화폐 연계를 통한 폭넓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배달특급은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혹은 배달특급공식 홈페이지(www.specialdelivery.co.kr)를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배달특급공식콜센터(1599-9836)으로 문의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