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시, 시립승화원 봉안당에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33위 안치

시, 광복 72주년 맞아 일제 강제노동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

작성일 : 2017-08-16 14:32 기자 : 이민수

자료사진-서울시립승화원 봉안당 모습

서울시와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 www.sisul.or.kr)은 서울시립 용미리 제2묘지공원에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33위를 안치할 봉안시설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이번 유해안치 및 봉안시설지원은 일제 강제징용희생자 유해봉환위원회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강제징용 희생자의 안식을 위해 서울시립용미리 제2묘지에서 이루어진다.

 

일제 강제징용희생자들은 일본제국주의에 의해 강제노역과 침략전쟁에 강제동원 되어 갖은 고통 속에 처참하게 돌아가신 후, 일본 및 태평양 군도 등에 유해가 산재하여 방치되어 있는 실정이다.

 

생존 당시 내가 죽으면 고국에 묻어달라는 희생자들의 유언에 따라 일제 강제징용희생자 유해봉환위원회는 고국인 한반도로 유해 봉환을 추진하고, 서울시에 임시 안치지원을 요청하였다.

 

봉환 유골 33위는 지난 201570년만에 귀향했던 북해도 강제징용 유골과 같은 구역인 서울시립 용미리 제2묘지 건물식 추모의 집 내에 안치된다. 향후 2018년에 33, 2019년에는 35위가 추가로 안치될 예정이며, 봉환위원회가 별도로 추진하고 있는 해외동포묘역(DMZ 평화공원) 조성시까지 용미리 제2묘지 추모의집에 임시 안치된다.

 

서울시는 2015.9‘70년만의 귀향행사 추진의 일환으로 봉안 유골 115구 중 18구를 화장하고, 유골 115구를 용미리묘지 건물식 추모의 집 내에 안치한 바 있다.

 

용미리 제2묘지공원은 서울시립묘지(용미리 12묘지, 벽제 묘지, 망우리 묘지, 내곡리 묘지) 중의 하나로, 서울시립 봉안당 중 수용 능력이 가장 큰 건물형 봉안당인 건물식 추모의 집’(안치능력 36,945)을 운영 중이다.

 

이번에 안치되는 유해는 올해 광복 72주년을 맞이하여 추가로 귀향한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골 33위로, 안장식은 용미리 제2묘지공원에서 16() 오전 9시부터 종교의식을 겸한 안치의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815일 오전 11시에는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광복 72주년 민족공동행사 겸 유해 봉환 국민추모제가 열렸다.

 

서울시 어르신복지과 김복재 과장은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들의 고혼을 위로하고자 강제징용 희생자 유골 안치를 지원하게 되었다.”고 말하면서 시민들이 강제징용희생자들을 잊지 않고 추모하며 아울러 역사를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