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도. 1인 가구·여성 등 보호 위한 ‘경기 안심벨’, 안산서 시범운영

경기도-안산시-안산단원경찰서, 9일 범죄취약가구 대상 ‘경기 안심벨’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작성일 : 2020-12-09 16:07 기자 : 임태종

업무협약
 

 

경기도가 위급상황 시 누르면 바로 경찰에 신고되는 경기 안심벨을 개발해 안산시 범죄취약 3천 가구에 우선 보급해 시범운영한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윤화섭 안산시장, 김태수 안산단원경찰서장은 9일 안산시청에서 범죄 취약가구 대상 경기 안심벨보급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은 최근 급증한 1인 가구(점포) 및 여성, 노인 등 범죄취약 가구를 노린 범죄에 즉각 대응해 범죄예방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함께 개발한 비콘 비상벨(경기 안심벨)의 시범운영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경기 안심벨은 가구내 설치된 비콘(위치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어떤 신호를 주기적으로 전송하는 기기) 기반 비상벨로, 위급 상황 발생 시 벨을 누르면 블루투스 통신으로 스마트폰과 연동되어 경찰에 즉시 문자로 신고돼 출동하는 방식이다. 별도 구축비용 없이 저렴한 가격(1대당 15천원)에 기기 보급이 가능하며 특히 스마트폰이 없거나 사용이 불가능한 경우에도 주변 안심벨로 연동해 신고가 가능하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경기 안심벨의 보급과 시스템 운영관리를 담당하고, 안산시는 여성 1인가구 등 범죄취약가구 대상자 선정 및 홍보를 하기로 했다. 또 안산단원경찰서는 신고접수 및 현장출동 등 범죄에 대응할 방침이다.

 

이용철 부지사는 치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안심벨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수 있어 뜻깊다경기안심벨이 도내에서 대대적으로 확대돼 경기도 치안환경이 획기적으로 좋아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지난 1월 행정안전부 ‘2020년도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문제해결 기술개발 지원 신규과제 공모에 선정됐으며, 정식 사업 명칭은 ‘1인가구 및 범죄취약가구 자가내 범죄예방 및 대응시스템 구축이다. 3개년에 걸친 사업으로 183천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