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평화부지사, 통일대교서 개성공단 재개·한반도 평화 염원 ‘삼보일배’ 나선다

도, 15일 개성공단 첫 제품 생산 16주년 맞아 개성공단 재개선언 촉구 행사

작성일 : 2020-12-10 10:50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경기도가 개성공단 첫 제품 생산 16주년을 맞아 오는 15일 오후 2시부터 임진각 평화누리와 통일대교 일원서 삼보일배(31)’ 등 개성공단 재개선언 촉구를 위한 특별행사를 갖는다.

 

이는 지난 20041215일 개성공단의 첫 생산제품 통일냄비가 세상에 나온 지 16년이 되는 날을 기념함과 동시에, 남북 양측의 조속한 개성공단 재개 선언을 촉구하는데 목적을 뒀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유엔사의 주권침해성 월권 행위로 도라 전망대 집무실 설치가 막히고, 미국의 제재로 개성공단이 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삼보일배를 통해 부당한 현실을 규탄하고 개성공단 재개 선언 촉구의 목소리를 더욱 높이고자 한다.

 

한반도 평화를 향한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담은 1삼보일배를 통해 희망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는 평화 선도 지자체로서의 경기도의 강력한 의지도 보여줄 방침이다. 통일대교 남단에서 북단까지 총 0.9km 구간에서 진행한다.

 

행사는 인원 최소화 및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군과 경찰의 협조를 받아 안전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경기도와 뜻을 같이 하지만 행사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온라인 125도 함께 진행한다.

 

온라인 125에 동참을 원하는 이들은 각자 개성공단 125개 기업을 상징하는 125배를 한 후 영상이나 사진을 촬영해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해시태그(#개성공단 재개 선언, #경기도)와 함께 게시하면 된다.

 

이와 함께 개성공단 재개와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메시지(20자 내외)를 작성(또는 촬영)해 보내면 이를 출력해 현장 집무실에 개성공단 면적 3.3을 상징하는 의미로 설치된 개성 잇는 메시지창에 부착할 계획이다. ·오프라인을 통해 부착된 500여개의 메시지로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개성까지 평화를 잇겠다는 뜻의 한반도 모습을 연출할 방침이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경기도가 건의한 대북전단 살포금지법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는 등 평화를 향한 발걸음이 조금씩 진전되고 있다국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모은 삼보일배를 통해 경기도의 강력한 의지를 보이겠다. 온라인을 통해서도 많은 참여와 호응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개성공단 재개선언 촉구를 위해 지난달 10일부터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에 현장 집무실을 설치하고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평화협력 업무를 수행함은 물론, 통일대교에서 1인 시위를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정·관계, 시민단체, 개성공단 기업인, 언론매체 등 각계각층 인사 200여명이 잇달아 방문하는 등 관심과 성원이 이어지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