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도민 건강보호 위해 겨울철 고농도 미세먼지 집중 관리 강화

지하역사, 버스터미널, 지하상가 등 다중이용시설 570 곳 실내공기질 집중 점검

작성일 : 2020-12-17 09:43 기자 : 임태종

경로당 실내공기질 개선
 

 

경기도가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도민 건강 보호를 위해 다중시설 및 취약계층 이용시설의 실내공기질을 강화한다.

 

우선, 도는 이달부터 지하역사,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570 곳을 대상으로 실내공기질 관리실태를 집중 점검한다. 점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고려하여 1, 2차로 나눠 시행할 예정이다.

 

1차 점검은 많은 이용자들이 모이는 지하역사, 버스터미널, 지하상가, 대규모 점포 등을 중심으로 환기 및 공기정화장치 가동실태와 실내공기질 자가측정 여부 등을 확인한다. 실내공기질 관리법에서 정한 의무 유지항목인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일산화탄소(CO), 이산화탄소 (CO2), 포름알데하이드(HCHO), 총부유세균(TAB; Total Airborne Bacteria) 등 총 6가지 항목을 검사하게 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 이하로 완화되면, 2차로 어린이, 노인 등 건강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어린이집, 노인요양시설과 의료기관, 일정규모 이상의 키즈카페 등을 점검하게 된다.

 

오염도 검사결과, 실내공기질 기준을 초과한 시설에 대해서는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과 협력해 실내공기질 정밀진단 컨설팅도 병행할 예정이다.

 

지난 4월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이 증가할 때 인구 100만명 당 사망률이 11% 증가한다.

 

실내공간의 많은 미세먼지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률을 높일 수 있고 일반인보다 건강이 취약한 노인에게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우선적인 관리 강화가 필요하다.

한편, 도는 최근 수원 서호노인복지관5개 노인복지관을 으뜸 맑은 숨터로 조성했다. 이들 시설은 2006년 이전에 건립돼 실내공기 오염도가 높은 곳으로 환경·건축전문가의 정밀진단을 통한 친환경 벽지·장판 교체, 공기청정기와 자외선 멸균장치, 심리적 안정을 돕기 위한 실내 수직정원 등이 설치됐다.

 

경기도는 지난 2016년부터 지역아동센터, 노인정, 장애인 재활시설 등 미세먼지 취약시설 1,287곳의 실내공기질을 진단하고 개선을 지원하는 맑은 숨터사업을 진행 중이다. 경기환경기술지원센터, ()사랑의 집수리와 11개 후원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기존 맑은 숨터사업이 도배, 장판, 페인트 등에 한정된 실내 환경 개선이라면, ‘으뜸 맑은 숨터사업은 노인 이용시설의 공기질 개선과 살균기능 강화를 위해 친환경 벽지, 바닥재 사용 외에도 환기청정기, 실시간 실내공기질 측정 시스템 등을 종합적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양재현 경기도 미세먼지대책과장은 고농도 미세먼지와 난방, 겨울철 실내활동 증가로 실내공기질 관리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도민들이 보다 안심할 수 있는 실내 공기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