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차기 금고에 농협은행(제1금고)·국민은행(제2금고) 선정

경기도 17일 ‘경기도 금고 지정 심의위원회’ 개최

작성일 : 2020-12-17 18:41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는 17일 금고지정심의위원회를 열고 제1금고 농협은행, 2금고 국민은행을 차기 경기도 금고를 운영할 금융기관으로 각각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심의위원회는 금융관련 전문가 등 총 9명이 참석해 금고 지정에 신청한 금융기관의 신용도, 예금 금리, 도민 이용편의, 금고 업무 관리능력, 지역사회 기여와 협력사업 부분에 대해 평가를 진행했다.

 

선정된 은행은 내년 1월 중 경기도와 금고 약정을 체결한 뒤 내년 41일부터 2025331일까지 4년간 도 금고를 맡게 된다.

 

약정 기간 동안 농협은행은 일반회계와 지역개발기금 등 18개 기금을 맡고 국민은행은 광역교통시설특별회계 등 10개 특별회계와 재난관리기금 등 6개 기금을 관리한다.

 

도 금고의 주요 업무는 각종 세입금의 수납 및 세출금의 지급 지방세 수납개선을 위한 정보시스템 운영 관리 세입세출외현금의 수납 및 지급 유가증권의 출납 및 보관 지역개발공채 매출과 상환 업무 지역경제 및 지역사회 기여 등이 있다.

 

앞서 도는 금고 약정기간이 내년 331일로 만료됨에 따라 경기도 금고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공고를 통한 경쟁방법으로 신청 금융기관을 접수했다. 이에 최종적으로 제1금고는 농협은행, 2금고는 신한은행과 국민은행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