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특별한 희생’ 경기도내 군부대 주변지역에 ‘특별한 보상’ 위한 32억 투자

파주, 김포, 포천 등 5개 시·군 17개 사업에 도비 16억 원 등 총 32억 원 투입

작성일 : 2020-12-23 11:48 기자 : 이민수

경기북부청사

 

경기도가 접경지역 5개 시·군에 총 3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2021년도 군부대 주변지역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군부대 주변지역 지원사업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이라는 민선7기 도정 철학 차원에서 접경지역 군부대 주변지역 도민들의 편의증진을 통해 민군 상호협력과 지역발전을 함께 도모하는 데 목적을 뒀다.

 

올해는 타당성, 효과성, 민군 갈등도 등을 심사해 파주·김포·포천·동두천·연천 5개 시군의 총 17개 사업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도비 16억 원, 시군비 16억 원 등 총 32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군사시설로 낙후된 지역의 주민 안전시설 확충과 편의 증진을 도모한다.

 

우선 파주에 적암리 신병교육대 진입도로 확포장 공사, 칼사격장~율곡대대 우회로 정비사업, 법원2리 청학빌라 배수로 설치 공사 등 6개 사업에 58,200만 원, 김포에는 해병대 배수로 정비공사, 용강리 군부대 진출입로 정비공사 등 4개 사업에 29,000만 원의 도비를 각각 투입한다.

 

포천에는 영송리 군 방호벽 철거, 평화·안보공원 조성 2개 사업에 45,000만원, 동두천에는 태풍아파트 진출입로 방음벽 설치사업, 하봉암동에 위치한 부대 인근 도로정비사업 2개 사업에 17,500만 원의 도비가 각각 들어간다.

 

끝으로 연천은 내산리 부대 출입로 개선공사, 연천읍 부대 진입로 개선, 장탄리 부대 진입로 개선 공사 3개 사업에 1300만원의 도비를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군부대 내에 위치한 마을주민들의 통행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위병소를 설치하고, 군부대 주변 소음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방음벽을 설치해 주민불편을 해소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신병교육대에 출입하는 면회객들과 전차와의 충돌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도로개선사업과 함께 평화안보공원을 조성하는 등 장병들과 면회객 및 시민들의 휴식공간을 조성하는 환경정비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김재준 비상기획관은 군부대 주변지역 지원사업이 군 시설로 인한 낙후지역 주민의 생활불편 해소와 민군상생의 밑거름이 되어 발전지역으로 체질전환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도내에는 600여 곳의 군부대가 있고, 경기북부 면적의 43%가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묶여 있다. 특히 군부대 주변지역 도민들은 부대 주둔이나 군사훈련으로 인한 소음·교통불편 등의 피해를 겪는 것은 물론, 지역발전 등에 제한을 받아야만 했다.

 

이에 도는 그간 국가안보라는 대의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온 군부대 주변지역 도민들을 위해 2017경기도 주둔 군부대 및 접경지역 주민에 대한 지원과 협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제도적 근거를 마련, 2018년부터 군부대 주변지역 지원사업을 시행해 오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