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배달특급’ 총거래액 20억 원 돌파, 지역화폐 사용률도 ‘껑충’

가입 회원 약 9만 명, 누적 다운로드 수 15만 건 등으로 ‘배달특급’ 경쟁력 있는 주자로 자리매김

작성일 : 2020-12-24 10:56 기자 : 임태종

배달특급이 출시 20여 일 만에 총 거래액 20억 원을 달성하며 배달앱 시장의 경쟁력 있는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1일 출시한 배달특급의 총 거래액이 20억 원, 총 주문 건수 7만여 건을 돌파했고, 가입 회원도 9만 명,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수도 약 15만에 이르렀다고 밝혔다(1223일 기준).

 

3개 시범지역의 배달특급가맹점 역시 약 5,700곳으로 현재도 계속 늘어나는 추세이다.

 

배달특급은 그간 독과점 체제의 배달앱 시장에서 수수료로 고통받던 소상공인을 위해 추진된 공공배달앱으로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를 위한 상생플랫폼을 지향하고 있다.

 

지난 1일 출시 당일에는 약 4만여 명의 회원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설치 페이지가 잠시 마비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고, 9일 만에 올해 목표였던 총 거래액 10억 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첫 주말이었던 지난 5일과 6일에는 각각 14,000여만 원, 13,000여만 원을 기록하면서 배달특급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한 바 있다.

 

지난 11, ‘배달특급이 총 거래액 10억 원을 달성했을 당시, 서강대학교 김동택 교수는 성공의 첫 번째 척도로 삼았던 지속가능성측면에서 성공적인 첫발을 내디뎠고, ‘배달특급이 공공성을 살리면서도 우리 생활의 일부가 될 수 있으리라 본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특히 지역화폐사용률에서도 큰 효과를 입증했다. 출시일인 1일부터 21일까지의 총 거래액 중 지역화폐 사용률은 약 62.6%로 절반 이상을 나타내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골목경제 상생에도 배달특급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음을 입증했다.

 

파주 맘카페의 한 회원은 아이 육아하면서 밥 차려먹기 힘들어 배달을 시켜먹었는데, ‘배달특급의 지역화폐 할인 등과 함께 이벤트 당첨으로 큰 혜택을 보고 있다며 칭찬하기도 했다.

 

배달특급은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24일부터 총 9일간 매일 다른 할인 이벤트를 진행해 더욱 많은 회원을 모으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이벤트는 정부의 외식쿠폰 정책, 코로나19로 인한 외출 자제 등과 맞물려 소비자 수요에 발맞추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배달특급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연착륙하며 총 거래액 20억 원을 달성한 것은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의 열망이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한다앞으로도 소상공인과 소비자를 위한 운영과 더불어 배달앱 시장의 정상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낮은 수수료와 지역화폐 연계를 통한 폭넓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배달특급은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혹은 배달특급공식 홈페이지(www.specialdelivery.co.kr)를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배달특급공식콜센터(1599-9836)으로 문의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