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국내 천연물 벌노랑이 추출물에서 미백 기능성 화장품 소재 개발

국내 특허 출원 및 국제화장품원료집(ICID) 등재

작성일 : 2020-12-28 09:53 기자 : 임태종

벌노랑이
 

 

경기도는 국내 자생식물인 벌노랑이 추출물에서 미백 기능을 확인, 기능성 화장품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 천연물연구팀은 벌노랑이 추출물에서 미백 기능성 유효성분을 확인하고 201912월 특허 출원 및 국제화장품원료집(ICID)에 등재해 정식 화장품 원료로 인정받았다. 이로써 국내 천연물을 원료로 한 미백기능성 화장품 상용화의 가능성이 열렸다.

 

연구팀은 벌노랑이의 전초(全草) 추출물에 티로시나아제와 엘-티로신(L-tyrosine)을 첨가해 37에서 20분간 반응 시키는 티로시나아제 저해활성 시험을 진행했다. 티로시나아제는 멜라닌 생성을 조절하는 산화 효소 중 하나로 티로신과 반응해 색소침착이나 기미를 생성한다.

 

연구팀은 미백 화장품에 많이 쓰이는 알부틴으로도 같은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티로시나아제의 원래 농도보다 50% 감소할 때 필요한 시료용량이 양성대조군으로 사용된 알부틴은 130/으로 나온 반면 벌노랑이는 100/미만으로 떨어져 티로시나아제 저해활성 효과, 즉 미백 효과가 더 뛰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결과를 토대로 70% 에탄올을 이용한 벌노랑이(Lotus corniculatus var. japonica) 추출물을 미백, 항산화 기능성 효능을 가지는 화장품 소재로 활용하기 위해 국제화장품원료집(ICID)에 등재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경기도가 추진한 국내외 천연물 및 합성물 소재 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된 연구 결과다. 특허 출원을 바탕으로 미백 기능성화장품을 개발 중이며, 앞으로 1~2년 내에 상용화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벌노랑이(Lotus corniculatus var. japonica)는 국내 자생하는 콩과의 여러해살이 풀이며 예로부터 지상부를 백맥근(白脈根)이라 하여 피로회복, 혈압강하, 청열, 지혈 등 약재로 사용했다. 향후 천연 식물성 소재를 활용한 화장품 소재 발굴의 일환으로 발전 가능성이 기대된다.

 

한편, 천연 소재의 미백기능성 연구결과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과학기술과 연구지원팀(031-8008-4633)이나 경기바이오센터 천연물연구팀(031-888-6148)으로 문의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