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올해에도 안전하고 공정한 건설현장 조성에 앞장

민선7기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안전하고 공정한 건설현장 만들기 앞장

작성일 : 2020-12-30 10:41 기자 : 임태종

A하천공사 사업현장 점검 모습
 

 

민선7기 경기도가 운영하는 건설공사 시민감리단2020년 한해에도 안전하고 공정한 건설현장 만들기에 앞장섰다.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은 전문가로 구성된 시민들이 단원으로 참여해 공사현장을 직접 살펴봄으로써 안전사고 예방, 품질 및 시공능력 강화를 통한 공정 경기건설정착을 목적으로 지난해 7월부터 도입·운영한 제도다.

 

단속과 처분 위주 방식에서 탈피, 자칫 놓칠 수 있는 부분까지 꼼꼼히 살피고 개선방향까지 세심히 지도해 품질 높은 공사와 안전한 작업환경을 만드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는 반응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도 및 도 소속기관 발주 공사현장 중 신규 발주공사와 안전사고 발생위험이 높은 총 12개 공사현장을 표본으로 면밀한 점검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총 170여건 보완사항을 발견, 공사현장 관계자들에게 구체적인 개선방향을 지도하고 신속한 조치를 주문하는 등의 감리활동을 펼쳤다.

 

먼저 A 하천공사 사업현장에서는 교량의 진출입부 난간이 돌출돼 대형 차량 및 농기계가 진입할 경우, 충돌사고 위험이 있다는 의견을 제시해 돌출부를 굴곡 있는 선형으로 시공하도록 조치했다.

 

B 도로공사 사업현장에서는 터널 내부 조도가 어둡고 통행로가 제대로 확보되지 않아 작업 시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는 점을 지적, 조도를 75룩스(LUX) 이상 확보함과 동시에 차량통로와 작업자 통행로를 분리하는 등 안전시설 설치를 요청했다.

 

C 건축공사 사업현장에서는 누수발생을 막기 위한 차원에서 마감 미장공사 후 추가 방수공사를 하도록 현장관계자에게 조언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하자를 사전에 방지하는데 도움을 줬다.

 

시민감리단은 내년에도 점검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건설현장의 관행적 안전불감증을 해소하고, 상습적으로 적발되는 현장에 대해서는 관련절차에 따라 벌점 및 과태료 처분을 요구하는 등 건설현장의 관행적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김교흥 경기도 건설안전기술과장은 시민감리단은 시민의 눈높이에서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근절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감리단의 내실있는 운영으로 공정하고 안전한 건설문화 조성 등 건설산업분야 선도 지자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다져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