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여성어업인 ‘바우처’ 시행으로 삶의 질 높인다.

'21년 첫 시행, 경남도내 여성어업인 3,400여명 혜택 받아

작성일 : 2021-01-11 17:54 기자 : 이민수

여성어업인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도내 여성어업인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여성어업인 바우처 지원사업2021년부터 첫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경남도내에 주소를 두고 실제 어업에 종사하는 만 20세 이상부터 만 75세 미만의 여성 어업인으로 3,400여 명 정도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도내 주소가 없는 자와 여성농업인 바우처복지 수혜자는 제외된다.

 

1인당 연간 13만 원이 지원되며, 미용실, 화장품점, 영화관, 찜질방, 안경점 등 40개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여성어업인의 신청과 대상자 선정을 거쳐 5월부터 지급을 시작할 예정이며 올해 1231일까지 사용하면 된다.

 

이인석 경남도 수산자원과장은 “‘바우처지원 사업으로 어업활동과 가사, 육아 등 병행으로 지친 여성어업인의 심신을 달래 주고, 건강, 문화, 여가활동 기회를 제공하기를 기대 한다, “여성어업인들 삶의 질 향상과 복지증진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발굴하여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