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지역 노동현안 해결위해 시군-노동단체가 발굴한 정책에 최대 5,000만 원 지원

참여기관의 ‘자율성’ 존중, 도는 ‘지원자’ 역할 자처

작성일 : 2021-02-01 10:49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구현 차원에서 지역의 노동현안 해결을 위해 경기도내 시군과 노동단체가 머리를 맞대 정책을 발굴하면, 경기도가 최대 5,000만 원까지 사업수행 비용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2021 지역참여형 노동협업 공모사업을 추진, 참여 시군을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일방향적 노동정책 추진방식에서 벗어나, 노동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역 맞춤형 민관 노동정책 협력모델을 만들어 도내에 확산하는 것을 목적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시행된다.

 

지난해에는 고양-고양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등 12개 시군-노동단체 컨소시엄을 선정, 노동법 안내 및 권리구제, 노동환경개선, 여가지원등 14가지 사업에 대한 지원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바 있다.

 

올해는 시군과 해당 시군 내 노동관련 단체가 힘을 모아 지역특성을 반영한 새로운 노동권 보호 및 증진 정책·사업을 발굴할 경우, 이를 경기도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주요 공모분야는 소규모사업장 노동자 대상 노동상담·권리구제 및 교육·컨설팅, 노동자 건강권 및 휴식권 개선, 노동자 및 노동자 가족 지원, 직장 내 괴롭힘 예방 및 구제, 산업재해 예방 교육 등 지역별·산업별 노동환경 수요를 반영한 특화형 사업들이다.

 

신청 접수기간은 오는 28일부터 219일까지다. 시군과 시군 노동관련 단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신청하면, 1차 실무심사와 2차 전문가 선정심사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최종 지원대상 사업을 선정한다.

 

최종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면, 사업수행에 필요한 비용을 시군 당 최대 5,000만원 이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고 2개 이상 컨소시엄 구성도 가능하다. 사업수행 기간은 올해 3월부터 12월까지다.

 

유성규 경기도 노동정책과장은 도내 시군과 노동단체가 힘을 합쳐 실효성이 높은 노동정책·사업을 발굴 시 도는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노동정책 협력모델 확산을 위한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고시/공고란을 참고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