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도, 병상자원 여유 생겨 특별생활치료센터 운영 중단. 시설과 장비는 유지

경기도 제1호 특별생활치료센터 운영 2월 1일부터 중단

작성일 : 2021-02-02 16:14 기자 : 임태종

 

경기도가 시흥시 ()시화병원 건물에 위치한 제1호 특별생활치료센터 운영을 21일부터 중단했다. 도는 향후 유행 확산 상황에 맞춰 다시 재가동할 수 있도록 시설과 장비는 유지하기로 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2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의 코로나19 유행이 안정세에 접어들고 의료기관 병상 자원에 여유가 생기면서 보다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결정한 조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1호 특별생활치료센터는 지난해 1226일부터 문을 열어 21일까지 38일간 운영됐다. 운영 기간 동안 총 175명이 입소하고 132명이 퇴소했다. 병원 등으로의 이송한 숫자는 43명으로 입소자 대비 24.6%. 경기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됐던 제10호 생활치료센터에서 병원으로 후송된 비율이 15.1% 였음을 감안하면 고위험군 입소에도 안전하게 관리를 했다고 임 단장은 평가했다.

 

특별 생활치료센터는 의료기관 병상이 부족했던 지난 12월 대기자들 중 상태가 악화되기 쉬운 노인, 기저질환자, 어린이들의 건강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추진한 특별한 프로그램이었다. 이를 위해 도는 산소공급장치가 설치된 공간에서 제한적이나마 대면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설을 설계하고 인력을 배치했다.

 

임 단장은 “1차 운영은 확장 가능성을 확인하는 실증 시험의 성격도 있었다면서 큰 유행이 빠른 속도로 진행해 사회의 위협이 될 때 유용한 모델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2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82명 증가한 총 19,977명으로, 도내 20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안산 소재 병원과 관련해서는 지난 달 15일 병원 입원환자 1명이 발열 등 증상이 확인되어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121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에 121일 병원 52병동에 111명에 대해서 전수검사를 실시했고 22일 병원 관련자 726명 전원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220시 기준 총 확진자는 환자 5, 간병인 5명 등 10명으로 확인됐다.

 

임 단장은 안산 소재 병원의 적극적인 대응 과정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52병동과 31병동의 비확진 접촉자 40(환자 21, 간병인 19)을 집단 감염 발생 의료기관의 밀집도를 줄이기 위해 122일에서 26일 사이 경기도 소재 감염병전담요양병원으로 이동 조치했다. 이런 적극적인 대응 과정에서 집단 감염 발생 병원의 감염 확산은 차츰 조절되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김포시 소재 주간보호센터는 지난 달 18일 주간보호센터 이용자 1명이 병원 입원을 위해 받은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이후 주간보호센터 이용자 및 직원 48명에 대해서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220시 기준 총 확진자는 이용자 24, 가족 8명 직원 6명 등 총 38명으로 확인됐다. 도는 21일에 추가로 확인된 확진자들이 자가격리 해제 전 실시한 검사에서 확인된만큼 추가 확진자 발생을 염두에 두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1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662, 병상 가동률은 50.3%836병상이다. 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총 198병상을 확보했으며 이중 92개를 사용하고 있다. 가동률은 46.5%.

 

경기도 제3호부터 제11호 등 7개 일반 생활치료센터와 제1호 특별 생활치료센터에는 2118시 기준 531명이 입소해 41.1%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759명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