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도내 7개시 노숙인 339명 대상 월 2회 찾아가는 코로나19 검사 실시

각 시군 보건소 협조아래 거리노숙인 205명과 일시보호노숙인 134명 등 대상

작성일 : 2021-02-05 10:23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가 이달 8일부터 25일까지 2회에 걸쳐 도내 노숙인 339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코로나19검사를 실시한다.

 

경기도는 각 시군 보건소 협조 아래 거리노숙인 205명과 일시보호노숙인 134명 등 도내 노숙인 339명을 대상으로 15일까지 1, 25일까지 2차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검사대상은 수원 176, 성남 69, 의정부 54, 안양 19, 부천 15, 안산 3, 시흥 3명 등 7개 시에서 파악중인 노숙인 339명이다. 나머지 24개 시군에서는 거리순찰 등을 강화해 노숙인 발견 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도록 했다. 경기도에는 총 965명의 노숙인이 있지만 나머지 617명은 자활이나 재활, 요양시설에서 거주하고 있어 찾아가는 검사를 하지 않는다.

 

검사방법은 신속항원검사와 유전자검출(PCR)검사를 병행해 실시한다. 신속항원검사는 일종의 간이검사키트로 30분이면 결과를 알 수 있다. 양성 반응이 나온 노숙인은 즉시 유전자검출(PCR) 재검사를 실시하게 되며 최종 확진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임시격리 시설에 머물게 된다.

 

최종 확진 판결이 되는 경우에는 생활치료센터나 병원으로 이송조치 된다.

 

이번 검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요청에 따른 것으로 중대본은 최근 거리 노숙인을 대상으로 선제적 검사와 월 1~2회 정도 정기적 검사를 실시해 달라고 각 시도에 전달했다.

 

이는 거리노숙인 특성상 코로나19 검사 후 결과 통보 전 신병확보가 어려워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높은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최근 서울시 노숙인 코로나19 확진자 52명 가운데 3명이 연락 두절돼 경찰이 수색에 나서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노숙인을 대상으로 한 마스크 공급이나, 확진자에 대한 격리시설 조성 등 대책을 마련해 노숙인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