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이재명, “소방관은 누군가의 생명을 지키는 신과 같아. 자부심 갖고 일해달라”

경기도소방 이 지사 초청, ‘현장 속으로, 119대원과의 대화’ 행사 개최

작성일 : 2021-02-05 17:14 기자 : 임태종

‘현장 속으로, 119대원과의 대화’ 행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9대원들과 만나 여러분의 헌신 덕에 도민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고 있다. 누군가의 생명을 지키는 신의 역할을 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일해 달라고 격려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5일 오후 본부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이 지사를 초청해 현장 속으로, 119대원과의 대화행사를 개최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 유공자와 하트세이버(심정지 환자 소생시킨 구급대원) 다회 수여자, 영웅소방관 등 도내 35개 소방서를 대표하는 119대원 35명과 비대면 방식으로 영상대화를 나눴다.

 

행사 참여 대원들은 소방의 역할과 나아가야 할 방향, 소방공무원 처우개선, 좋은 사회에 대한 견해 등 평소 이 지사에 대해 궁금했던 질문과 관심사항을 기탄없이 던졌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의정부소방서 이재웅 소방교는 지사가 생각하는 소방의 역할은 무엇이고 경기도소방에 어떤 점을 기대하고 있는지를 물었다.

 

이 지사는 소방공무원은 자신의 위험을 던져서 국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매우 존경받는 직업이라며 지금까지 했던 것처럼 도민을 위해서 열심히 봉사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제일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여러분이 하는 일은 누군가의 생명을 구한다는 점에서 신과 같다처음 소방관이 됐을 때 그 마음으로 누군가의 생명을 지키는 신의 역할을 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일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지금까지 방문했던 재난 현장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현장으로 현장 출동 중 구조보트 전복사고로 목숨을 잃은 김포 순직 소방관 사건과 많은 사상자를 낸 이천 물류창고 화재현장을 꼽았다.

 

그는 세상을 떠난 피해자와 남겨진 가족들의 모습을 보며 책임자로서 막중한 책임감과 큰 안타까움을 느낀다앞으로도 업무에 조심하시고 불의의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각별히 예방에 집중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사가 추구하는 좋은 사회는 어떤 모습이냐는 질문에는 좋은 사회는 사람들이 사회질서를 잘 지켜 공정이 유지되는 사회라며 우리가 해야 될 제일 중요한 일이 바로 불공정성과 엄청난 격차를 완화하고 해결하는 것이다. 공정한 사회를 만드는 일은 바로 여러분들이 앞장서서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35개 소방관서장을 향한 마지막 당부 인사에서 각 소방관서별로 직원들을 잘 보살펴 주고, 관할 구역에서 재난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면서 새해에도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화재안전 점검과 경계태세를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