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스타트업캠퍼스, 창업지원 구심점 역할 할 대표 창업허브로 거듭난다

도, ‘경기스타트업캠퍼스’ 경기도 대표 오프라인 창업허브로 기능 개편

작성일 : 2021-02-08 08:49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경기스타트업캠퍼스가 경기도내 창업지원 인프라의 구심적 역할을 할 경기도 대표 창업허브로 거듭난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경기스타트업캠퍼스를 도내 창업지원시설의 오프라인 허브로 기능 개편하는 내용의 경기 창업허브 운영사업을 새로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경기도형 케이(K)-스타트업 지원전략의 일환으로, 그간 개별적으로 운영된 창업시설별 프로그램을 통합 운영함으로써 창업지원의 효율화를 꾀하는데 목적을 뒀다.

 

특히 향후 스타트업캠퍼스를 중심으로 벤처창업지원센터 등 도내 21개 오프라인 창업지원시설을 권역화하고 연계·협력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 각 시설별 스타트업 간 교류할 수 있는 장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올해는 도내 창업지원시설 입주기업, 스타트업플랫폼 가입회원을 대상으로 창업교육’, ‘데모데이/기업설명회’, ‘네트워킹프로그램을 통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먼저 창업교육분야로 약 300명 내외의 예비(초기)창업가를 대상으로 창업기본교육, 실전교육, 핵심기술교육 등 단계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진행해 혁신기술 기반 창업 실무역량과 전문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데모데이/기업설명회에서는 10개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외 투자전문가와의 상담 및 코칭, 투자유치 전략 교육, 글로벌데이 행사 등을 지원해 판로개척과 투자유치 역량을 강화하는데 힘쓴다. 글로벌데이 우수 스타트업에게는 사업화지원과 해외 컨퍼런스 참가 지원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네트워킹분야에서는 통합 네트워킹, 특성화·맞춤형 네트워킹, 스타트업 포럼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해 창업기업, 관계기관, 전문가 등이 모여 정보를 공유하고 교류·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예정이다.

 

박상덕 창업지원과장은 코로나19, 4차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경제환경에 대응하는 능동적인 창업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창업허브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이 정보와 자원을 공유하는 융합과 상생의 창업환경을 만드는데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