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민 85%, 이번 설 명절에 “고향 방문 않겠다”

도민 64% 이번 설 연휴 기간 ‘어떤 모임에도 참석 않을 생각’

작성일 : 2021-02-09 09:33 기자 : 임태종

설 명절 연휴에 고향 방문 계획 여부
 

 

경기도민 85%는 이번 설 명절 연휴에 고향 방문 계획이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6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경기도민 대다수(85%)가 이번 설 연휴 기간에 고향을 방문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고 9일 밝혔다.

 

고향을 방문할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14%에 불과했다. 지난해 추석 때 는 고향 방문 계획이 없다는 응답이 79%, ‘있다는 응답이 18%였다.

 

설 연휴 기간 가족, 친지, 친구 등과의 모임 약속에 대해서는 도민의 64%어떤 모임에도 참석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답했고, ‘4인 이하의 경우에만 참석할 생각29%로 나타나, 도민들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포함한 설 연휴 방역대책을 성실히 지킬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5인 이상이라도 가능하다면 참석할 생각7%로 나타났다. 이는 20대 남성(10%)에서 높게 조사됐다.

 

정부는 설 연휴가 끝날 때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유지(수도권),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방역조치를 유지하고, 고향 방문과 이동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일 만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 응답률은 13.1%이다.

 

한편, 도는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설 연휴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도민 불편사항 최소화에 나선다. 연휴기간 중 각종 불편 신고는 ‘120 경기도콜센터로 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