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도 특사경, 술·담배 대리구매 등 청소년 대상 범죄 집중 수사

청소년 유해약물 제공행위, 선정성 유해전단지 배포행위, 청소년 이성혼숙 숙박업소, 청소년 유해표시 의무위반 ‘랜덤 채팅앱’ 등 중점 수사벌

작성일 : 2021-02-14 14:05 기자 : 정구한

- 올해부터 청소년보호법위반행위 수사 확대, 적발 시 엄중 처벌

- 도 특사경,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청소년 대상 범죄 무관용 원칙 적용

 

경기도 특사경이 단속을 하고 있는 모습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기승을 부리고 있는 ·담배 댈구(대리구매)’, 이성혼숙 허용 등 청소년 대상 범죄 행위를 집중 수사한다.

 

중점 수사대상은 대리구매 등 청소년 유해약물 제공행위 성매매폰팅 등 청소년 유해전단지 배포 행위 이성 청소년 간 혼숙을 방조제공하는 숙박업소 랜덤 채팅앱법령 이행사항 위반 여부 등이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도 특사경은 먼저 대리구매에 초점을 맞춰 청소년 유해약물 제공행위에 대한 수사를 강화한다.

 

대리구매란 술담배를 구입할 수 없는 청소년을 대신해 일정 수수료를 받고 구매를 대행해 주는 행위다. 최근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은밀하게 거래되고 있으며 청소년들 사이에서는 일명 댈구로 통한다.

 

2019년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청소년 매체 이용 및 유해환경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8년 흡연 경험이 있는 청소년 중 대리 구매율은 21%201617.6%보다 3.4% 가량 늘었다.

 

도 특사경은 지난해부터 1차로 온라인을 집중 점검해 대리구매 행위가 의심되는 계정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라 기존 수사인력 외에도 전문 모니터링 요원과 미스터리 쇼핑(암행수사) 요원 등을 총 동원해 불법 행위를 끝까지 찾아낼 예정이다.

 

청소년 유해전단지 배포 행위에 대해서는 배포 동선 추적 등의 새로운 수사기법을 동원하고, 이성 혼숙 장소를 제공하거나 방조하는 숙박업소에 대해서는 가출청소년 상담기관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수사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12월 여성가족부에서 청소년 유해 매체물로 지정·고시한 랜덤 채팅앱에 대해서는 청소년 유해표시와 성인인증 절차 등 의무사항 이행 여부를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 특사경은 도 교육청, 관내 학교들과 협업해 졸업식·입학식을 하는 학교 주변과 수원역 등 청소년들이 많이 찾는 지역을 중심으로 수시 순찰을 통한 비행 예방 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코로나19로 등교 시간이 줄어든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범죄행위가 늘고 있다각종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구제함으로써 청소년이 건강하게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4청소년보호법위반행위 전담수사와 각종 불공정 행위 제보·접수를 위해 수원역에 현장수사팀을 신설한 바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