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올해 수리시설 정비사업에 177억 투입

풍수 피해 예방과 농업용수 공급 능력 개선을 위해 흙으로 돼 있는 용수로·배수로를 콘크리트 구조물로 정비

작성일 : 2021-02-16 10:56 기자 : 임혜주

- 용인, 화성, 김포 등 18개 시·73개 지구 48km, 177억 투입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가 풍수해 피해 예방과 농업용수 공급 개선을 위한 수리시설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177억 원(도비 542천만 원, ·군비 1231천만 원)이 투입되며 용인시 등 18개 시·73개 지구, 48km가 대상이다.

 

수리시설 정비사업은 농업용수를 공급·순환시키는 수로가 흙으로 돼 있어 용수 손실과 집중호우 시 침수·매몰 피해가 자주 발생하는 용수로·배수로를 콘크리트 구조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경기도 용수로·배수로 정비율은 약 45.1%로 전국 48% 수준에 못 미치는 실정이다. 도는 5년 내 전국 평균 수준으로 정비율을 높이기 위해 매년 150여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약 50km씩 정비를 완료함으로써 영농 불편사항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안동광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수리시설 정비사업을 통해 장마철 수해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안정적인 영농환경을 만들어 농업인 소득향상과 복지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기도민의 영농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도는 총 1538천만 원을 투입(도비 42, 시군비 1118천만 원)19개 시·, 143개 지구에서 용·배수로 52km 정비를 완료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