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시, 36년만에 지역별 가로등 밝기 개선 나서

가로등 점‧소등 10월부터 일출‧일몰시간 기준에서 조도 기준으로 변경

작성일 : 2017-09-20 11:08 기자 : 이민수

자료사진-가로등 불빛

 

어두우면 켜지고 밝아지면 꺼지는 가로등. 서울엔 약 27만여 개의 가로등이 설치돼 있는데, 1981년부터 36년간 점등은 일몰 후 15, 소등은 일출 전 15분으로 약속된 시간이었다.

 

하지만 올 10월부터 가로등이 지역별 조도(밝기) 기준으로 운영된다. 시가 서울시내 주요지점 25개소에 조도측정시스템을 설치해 지역별 밝기를 파악, 시스템과 연계해 밝기 측정값에 따라 가로등 점소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개선한 것.

 

이로써 같은 날 같은 시간 꺼지고 켜졌던 가로등이 이젠 지역별로 달라진 셈이다.

 

이는 최근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상이변으로 국지성 호우, 안개, 황사 등 지역마다 다른 날씨변화로 인해 일관된 점소등은 도로 위 운전자나 보행자들에겐 시야확보 등의 어려움이 있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가로등 운영방식은 남산에 위치한 가로등 관제센터에서 점소등 신호를 송출하면 관악산, 북악산 등 시내 요소에 설치된 6개 중계소를 경유, 72백여 개소의 가로등 분전함에 신호가 전송되고 이 신호에 따라 가로등이 자치구별로 꺼지고 켜지게 된다.

 

시는 지역별 밝기를 파악하기 위해 각 자치구마다 조도측정시스템설치를 완료했으며, 9.20일까지 시운전을 마치고, 101일부터 밝기에 따라 자치구별로 가로등이 꺼지고 켜질 수 있게 했다.

 

이렇게 설치된 조도측정시스템은 남산 가로등 관제센터에서 통합 관리되어지고, 각 자치구마다 설치된 조도측정시스템은 기상여건에 따라 자치구별 탄력적 운영도 가능하게 설치돼 관리 운영의 효율성도 높였다.

 

김준기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시간이 되면 일괄 점소등됐던 도로조명이 이젠 밝기 변화에 따라 바뀌는 시스템으로 변경돼 안정된 시야확보가 가능해졌다, “앞으로도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한 개선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