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사업’ 큰 호응‥542개 단지 신청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사업’에 542개 단지 신청 큰 ‘호응’

작성일 : 2021-03-10 10:07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경기도가 올해 1월부터 공모를 진행한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사업이 도내 아파트 단지 542곳이 지원하는 등 큰 호응을 보이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10일 도에 따르면,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사업은 도내 공동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시설 개보수 및 비품 교체·구비 등 휴게시설 개선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민선7기 경기도가 올해 처음 도입했다.

 

올해는 도내 공동주택 120여개소를 대상으로 개소 당 500만 원 씩 총 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배·장판 교체 등 시설 개보수와 정수기·TV·소파·에어컨 등 비품 구비·교체를 지원하다.

 

129일부터 226일까지 공모를 진행한 결과, 도내 아파트 단지 총 542곳이 지원을 희망했으며, 이중 지난 9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공정한 서류 심사를 통해 1차로 31개 시·243개 단지를 선정했다.

 

1차로 선정된 단지는 310일 오후 3시 경기복지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향후 심의위원회의 2차 현장조사와 3차 최종심사를 거쳐 총 120여개 단지를 선정, 오는 49일 경 사업수행기관인 경기복지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최종 지원단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사업에 대한 많은 호응과 참여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도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통해 지원단지를 선정하고, 아파트 구성원들과의 협의를 통해 경비노동자들의 실질적인 휴식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다양한 연계사업을 착실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민선7기 이재명 지사의 도정 철학인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실현을 위해 아파트 경비노동자들의 휴게여건 보장과 노동권 증진, 갑질피해 예방, 고용불안 해소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휴게시설 개선사업과 아파트 경비·청소 노동자 노동인권 보호를 위한 경기도 상생 아파트 협약 사업’, ‘입주민 대상 인식개선 홍보사업을 연계 추진한 결과, 공모에 지원한 대부분의 아파트 단지가 해당 사업에 참여하겠다고 확약하는 등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를 토대로 휴게시설 개선을 통한 휴식권 보장은 물론, 경비·청소 노동자들과 입주민, 관리주체와의 상생협약체결을 적극 추진하고, 입주민 및 관리주체 대상 인식개선 사업도 진행해 아파트 경비노동자들이 존중과 배려 속에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진행 중인 휴게시설 개선 지원사업에 대해서는 경기복지재단(070-4659-5009)으로 문의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