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뉴스

HOME > 뉴스 > 단신뉴스

[국감] 민병두, 주부 등 35만여명에게 약 9,400억원 대출 실행

대부업체, 소득능력이 약한 주부 등에 대한 묻지마 대출 성행

작성일 : 2017-09-29 15:02 기자 : 이민수

민병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을)

민병두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동대문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대부 상위 20개사의 직업별연령별 대출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부업체들이 주부, 대학생, 일용직 등 소득능력이 약한 35만여 명에게 약 9400억원을 대출해 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주부 291,103(대출잔액 7,509억원), 대학생 151(대출잔액 2), 기타 59,588(대출잔액 1,885억원)이 대부업체를 이용하였다.

 

대부업체(상위 20개사)의 평균이자율은 29%로 고율의 이자가 적용되는데, 소득능력이 약한 주부 등의 취약계층이 대부업체를 이용함으로써 높은 대출 금리를 감당하지 못하고 빚의 수렁에 빠져 신용불량자로 전락할 개연성이 높아 이에 대한 감독 당국의 관리감독이 요구된다.

 

 

 

대부 상위 20개사의 직업별 대출 현황(단위: , 백만원)

 

구 분

급여생활자

자영업자

주부

대학생

기 타

고객 수

764,404

198,113

21

73

32,584

995,195

545,024

140,296

291,082

78

27,004

1,003,484

1,309,428

338,409

291,103

151

59,588

1,998,679

대부잔액

3,918,042

1,151,628

56

103

110,149

5,179,978

2,433,854

689,188

750,886

113

78,379

3,952,420

6,351,896

1,840,816

750,942

216

188,528

9,132,398

 

민병두의원은 소득능력이 약한 전업주부 등에 대한 쉬운 대출로 말미암아 신용불량자로 전락하는 일이 없도록 대부업체에 대한 감독기관의 면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