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민 90%, 일산대교 통행료 조정 “필요하다”

일산대교 이용 만족 34%, 보통 43%, 불만족 23% … 불만족 이유 1순위 ▲비싼 통행료(91%)

작성일 : 2021-03-22 09:49 기자 : 임태종

일산대교 통행료 조정 여론조사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은 일산대교 통행료 조정에 대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달 18일부터 23일까지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90%가 일산대교 통행료 조정(인하 또는 무료화)필요하다고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적정 조정률에 대해서는 ‘50% 인하29%로 가장 높았고 무료화하자는 의견도 24%로 나타났다. 특히 일산대교 이용자가 많이 사는 고양파주김포시의 무료화의견은 36%로 도 전체(24%)보다 높았다.

 

도민의 70%는 일산대교에 대해 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들 중 51%가 지난 1년간 일산대교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도민 전체 기준 35%에 해당되며, 18세 이상 도민 기준 일산대교 이용자 수는 약 399만 명 정도로 추계된다.

 

일산대교 이용자 대상으로 만족도를 살펴보면 만족한다34%, ‘보통이다’ 43%, ‘불만족한다’ 23%으로 나타났다. 특히 불만족자의 대부분은 그 이유로 비싼 통행료(91%)를 들었다.

 

일산대교는 경기도 고양시와 김포시를 잇는 다리로, 27개 한강 교량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받고 있는 유료도로다. 일산대교 통행료 수익은 현재 일산대교의 최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의 수익으로 돌아가고 있다.

 

현재 일산대교 통행료는 경차 600소형(1) 1,200중형(2·3) 1,800대형(4·5) 2,400원이다. 이에 대해 도민 대다수(82%)부담되는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일산대교 통행료는 km652원으로(1,200원 기준)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109),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189) 등 주요 민자도로에 비해 3~5배 가량 높은 편이다.

 

도민들은 국민연금공단이 투자사업을 통해 국민연금의 내실화·건전화를 유지해야한다는 데 동의(86%)하면서도, ‘일산대교를 이용하는 일부 국민들에게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의견에도 동의(85%)했다.

 

한편 일산대교 건설을 위한 차입금의 이자율 8%에 대해 도민들은 타 민자사업이나 현 시장금리보다 과도하므로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86%)에 더 무게를 실었다. ‘당시 체결한 협약에 따라 현재의 8% 수준으로 유지돼야 한다14%에 그쳤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달 15일산대교 통행료 개선을 위한 현장간담회에서 통행료가 일부 주민들에 대한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자금 조달을 합리화해서 과도한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달 19일 경기도의회와 손을 잡고 일산대교측에 자금재조달 협상 개시를 정식 요청했으며, 지난 5일 회계·금융 등 각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일산대교 통행료 관련 전문가 TF 출범회의를 열었다. 오는 24일에는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공정한 민자대로 운영 방안 국회토론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8~2318세 이상 도민 2,000명 대상 인터넷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2.2%p.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