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남양주 시민단체들,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남양주 이전 ‘한목소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중 최소한 한 곳의 남양주 이전 요구...

작성일 : 2021-03-22 18:53 기자 : 임태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7일 경기 동북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데 이어, 남양주의 시민단체들이 경기도의 공공기관을 유치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남양주 다산, 별내, 진접, 오남, 화도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다산신도시 총연합회, 별내발전연합회, 오남진접발전위원회, 화도사랑등 네 개의 시민단체가 모인 것 인데, 이들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중 최소한 한 기관의 남양주 유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남양주시가 군사시설보호구역, 상수원보호구역, 개발제한구역 등 다양하고 중첩적인 규제를 받아오고 있는 도시인만큼 일반적이고 특별한 희생에 대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100만 인구를 바라보는 대도시에 경기도 공공기관이 전무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남양주시에는 광릉테크노밸리, 진관일반산업단지, 마석가구공단 등 최고의 산업단지가 조성되어있으며, 2,700개의 기업이 모여 있기 때문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중 한 기관의 이전 시 최고의 시너지 효과가 발휘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은 남양주의 72만 인구라는 풍부한 인적자원, 지하철 4호선, 8호선, 9호선, GTX-B, 경춘선, 경의중앙선과 수도권 제1순환선 및 수도권 제2순환선, 서울-춘천고속도로 등에 따른 편리한 접근성도 주장 하면서 경기 동북부 어느 지역과도 비교할 수 없는 대학교와의 산학연계(경복대, 고려대, 경희대, 서울과학기술대, 서울여대, 삼육대 등)의 장점까지 언급하며 남양주가 최적의 입지라고 주장했다.

 

네 단체는 남양주시에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바라는 한편, 공공기관 유치 시 균형발전을 고려하여 많은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입지선정을 주문했다.

 

총합 48만명 인구가 거주하는 지역의 대표 시민단체가 모여 경기도 공공기관의 남양주 이전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낸 만큼, 남양주시와 경기도의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