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이천시 도시재생전략계획 승인…도시재생사업 추진 발판 마련

도내 도시재생 전략계획 수립지역 28개시·군으로 확대

작성일 : 2021-03-23 09:15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가 이천시에서 신청한 ‘2030 이천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최종 승인했다고 23일 밝혔다.

 

도시재생전략계획은 건축물 노후화, 상권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원도심 지역을 활성화하기 위해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을 지정하는 등 도시재생 추진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계획으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각 시군이 수립하고 경기도가 승인한다.

 

이천시는 지역 내 쇠퇴현황을 종합 분석한 후, 이를 바탕으로 찾고 싶은, 살고 싶은 원도심 재창조 이천이라는 재생 비전을 제시했으며, 설봉저수지마을, 문화의거리, 이천향교, 관고2, 장호원4, 장호원터미널 등 6곳을 활성화지역으로 최종 지정했다.

 

아울러,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도시재생지원센터, 주민협의체, 도시재생행정협의회 등의 거버넌스 구축 방안과 매년 65억 원 규모의 이천시 도시재생특별회계 재원 확보방안도 전략계획에 담았다.

 

이천시는 이번 도시재생전략계획 승인으로 각 활성화지역에 대해 활성화계획을 수립해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으며, 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쇠퇴지역에서도 도시재생 인정사업 등을 통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한편, 경기도는 2018년부터 시군의 도시재생계획 수립비를 지원하고,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하는 등 도내 쇠퇴한 원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현재까지 이천시를 포함한 28개 시군에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수립해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 현재까지 4년 연속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최다 선정되는 등의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이종구 경기도 도시재생과장은 이번에 전략계획을 수립한 이천시를 포함해 그간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하지 못한 지역들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며 도시재생의 효과를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