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지난해 수출액 45% 성장 일궈낸 ‘글로벌 히트 지원사업’ 올해 도내 52개사 지원

2021년 글로벌 히트상품 창출 지원사업 대상 수출유망기업 52개사 선정

작성일 : 2021-03-25 10:04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경기도가 올해 52개 중소기업을 글로벌 히트상품 창출 지원사업대상으로 선정, 세계시장을 누빌 수출 유망기업으로의 성장을 돕는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명실상부 한국 대표 수출 강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수출준비에서부터 해외진출까지 수출 전 과정을 지원하는 것으로, 경기도가 지난 2019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도입·추진했다.

 

앞서 도는 지난달 올해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 결과 무려 210개사가 몰리며 약 4:1의 경쟁률을 기록, 큰 호응을 보였다.

 

도는 이들 기업 중 최종 52개사를 선발, 1500여개 기관의 5800여개 서비스를 선택해 활용할 수 있는 수출바우처(2,357만원 상당, 기업 자부담 30% 포함) 등을 지원한다.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는 해외 시장조사 및 해외인증, 서류 작성 대행, 홍보·마케팅, 브랜드 개발 지원, 통관 등이다.

 

특히 전담 무역 전문가를 11로 배치해 기업별 수요에 맞는 맞춤형 수출지원을 실시하고, 세계 129개 코트라(KOTRA) 해외 무역관 네트워크를 이용한 서비스도 지원한다.

 

도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과 보호무역주의 강화에도 불구하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으로 참여 기업들의 수출액이 45%가량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20204~20212월 기준).

 

이는 같은 기간 도내 일반 기업들의 평균 수출액이 4.3% 감소한 것과 비교할 때 크게 대조를 보이는 것이다.

 

글로벌 히트 달성 조건(수출액 전년대비 7~20% 증가한 기업 중 수출국가 수 2~5개국 또는 신시장 개척 1가지 달성)’을 만족한 13개사의 경우, 수출액이 전년 대비 166% 증가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실제로 바이러스 진단키트 및 검체 채취도구 연구 제조업체인 A사는 온라인 해외마케팅 및 해외규격 인증 획득을 통해 내수판매 위주에서 미국, 사우디아라비아, 아르헨티나 등 해외 수출기업으로 변모해 지난해 755만 달러의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306% 수출실적이 증가한 것이다.

 

지문인식기 및 여권판독기 등 생체인식 관련 설비 전문제조업체인 S사는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필리핀, 에티오피아, 베트남 등 해외 신흥 시장을 개척하며 수출 지역을 무려 59개국으로 늘렸다.

 

물티슈와 마스크를 제조하는 J사는 코로나 확산세에도 불구하고 경기도의 동영상 제작 지원 및 바우처를 활용, 유럽시장 진출에 필요한 고품질용 CE FFP2 인증을 획득해 필리핀 시장 공략에 큰 성과를 냈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지난해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글로벌 히트상품 창출기업 수출지원 사업에 참여한 업체들은 큰 성과를 냈다올해도 맞춤형 수출지원 서비스를 통해 경기도를 대표하는 글로벌 히트 상품 창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