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통상촉진단, 세계 최대 미국 시장 온라인으로 공략한다

미국 LA-뉴욕 온라인 통상촉진단 3.30.~4.2. 4일간 운영

작성일 : 2021-03-30 15:34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코로나19로 어려운 수출환경 극복에 앞장서고 있는 경기도가 비대면 온라인 화상상담을 통해 도내 기업의 미국 해외시장 개척에 나섰다.

 

경기도는 330일부터 42일까지 4일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와 뉴욕 지역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통상촉진단을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도내 중소기업의 신흥시장 개척을 돕고자 마련된 이번 통상촉진단에는 전자제품, 미용, 식품, 유아용품 업종 중소기업 10개사가 참여, 미국 현지 바이어와 화상상담을 진행하게 된다.

 

유망 바이어 유치를 위해 경기도 해외통상사무소인 미국 LA 경기비즈니스센터(GBC)가 현지 네트워크와 그간 축적된 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참여 기업에게 적합한 바이어를 주선한다.

 

도는 이번 통상촉진단에 참여한 기업에게 바이어 상담주선, 현지 시장동향 자료 제공, 사후 SNS 마케팅을 지원하며, 온라인 화상상담에 따른 비대면 수출지원 한계를 보강하고자 제품 샘플배송과 동영상 홍보 콘텐츠 제작을 새롭게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도 수출 온라인홍보관을 활용해 기업제품을 온라인상에 전시함으로써 바이어가 언제 어디서든 검색할 수 있도록 상시 전시체계를 갖췄다.

 

올해 도는 미국 외에도 중국, 유럽, 인도, 동남아 등 전 세계를 대상으로 총 14175개사를 대상으로 통상촉진단을 지원할 예정이며, 상반기에는 온라인 화상상담 방식으로 추진하되, 하반기에는 코로나19가 진정될 경우 현지 파견을 계획하고 있다.

 

도는 지난해 15회의 통상촉진단을 통해 203개사를 참여시켜 현지 바이어와 14,000여건 상담을 진행, 7,800만 달러의 계약 실적을 거둔 바 있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통상촉진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큰 어려움에 놓인 기업인들에게 해외 활로를 찾을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며, “특히 미국은 세계최대 시장으로서 도내 기업이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함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통상촉진단 지원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이지비즈(www.egbiz.or.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