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생활속 성차별언어 개선 아이디어 모집합니다!

바지사장은 대리사장, 김여사는 운전미숙자로 바꿔주세요

작성일 : 2021-03-31 08:24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김여사는 운전미숙자, 학부형은 학부모, 바지사장은 대리사장 또는 명예사장, 효자상품은 인기상품으로 바꿔 사용해주세요

 

경기도가 성차별 언어를 성인지 관점의 언어로 바꾸고, 성평등 의식을 확산하기 위해 성차별 언어 개선공모를 실시한다.

 

이번 공모는 도가 2019년부터 실시한 성평등 캠페인의 일환이다. 가부장 의식 및 남아 선호 사상이 뚜렷했던 우리 사회에는 여전히 성차별적 표현들이 사용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도는 성차별 언어를 개선한 성평등 언어를 제안받기로 했다. 예를 들어 아버지와 형의 의미만 들어 있고 여성이 배제된 학부형은 아버지와 어머니를 모두 지칭하는 학부모로 바꾸는 게 바람직하다. 이처럼 생활 속에서 접하게 되는 성차별 언어를 본인이 생각하는 성평등 언어로 바꿔 응모하면 된다.

 

도는 전문가 심사를 통해 도민이 제안한 성평등 언어를 선정, 430일 결과를 발표한다. 최우수(1)에는 30만원, 우수(2)에는 20만원, 장려(3)에는 10만원의 시상금이 경기지역화폐로 지급된다.

 

다만 비속어, 어법에 맞지 않거나 다른 차별 소지가 있는 단어, 불명확한 표현을 담거나 기존 다른 공모에서 선정된 단어는 심사 대상에서 제외된다.

 

도는 이번 공모를 통해 접수된 도민의 제안 사항을 바탕으로 성평등 캠페인 콘텐츠를 제작, 도 전역에 배포해 성평등 의식을 강화할 계획이다.

 

공모에 참여하고 싶은 도민 누구나 경기도의 소리 홈페이지(vog.gg.go.kr)’에서 1일부터 416일 오후 6시까지 접수 가능하다.

 

도 관계자는 일상 속 성차별적 언어를 도민의 관점에서 도민과 함께 바꿔나가는 공론의 장을 열고자 한다도민들의 참여를 발판 삼아 성평등 한 사회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