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뉴스

HOME > 뉴스 > 단신뉴스

서울문화재단, 접어버린 빈 서브무대

작성일 : 2017-10-15 17:28 기자 : 이민수

음향장비를 철수하고 빈 무대만 덩그라니 남아 시민들이 그 위를 지나다니는 통로로 이용하고 있다.

 

2017 위댄스 With 제6회 세계거리춤축제가 15일 폐막식까지의 의무를 저버렸다. 동대문구 장안동에 한바탕 춤바람을 예고했던 무대가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주말을 맞아 많은 시민들이 장안동 춤축제를 찾아왔다. 오후 접어들며 서울문화재단에서 국민의 피 같은 세금을 들여 설치했던 서브무대 3개중 2개가 철거를 시작해 한 바탕 축제를 즐기러 온 시민들을 우롱했다.

 

 

프로그램이 없어서 그런 것인가? 준비 부족인가? 동대문구를 무시하는 처사인가? 폐막식을 한 시간 앞두고 서브무대의 행사진행을 접는 것은 이해 가나 너무 이른 시간대부터(오후 2시경 추정) 행사진행은 뒷전에 두고 장비철거를 시작으로 막을 내렸다.

 

시민들을 우롱하는 빈약한 처사로 인해 지나가는 시민들로부터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는데 왜 아무것도 않하고 철수작업을 하는거냐?” 며 원망의 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