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네트워크

[국감] 소비자원, 5년간 사회적 배려계층 기획교육 단 3건

2013년, 2015년, 2017년 기획교육 전혀 없고, 미취학아동 위한 교육은 전무

작성일 : 2017-10-19 12:08 기자 : 이민수

민병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을)

 

민병두 의원이 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소비자교육 현황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2013년부터 20179월까지 사회적 배려계층인 노인·어린이·다문화가정에 대한 소비자원의 기획교육이 단 3(2.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교육 3건은 2014년에 노인 대상 1, 2016년에 다문화가정 대상 2회 실시에 그친 것으로, 201320152017년의 경우에는 실적이 없었으며, 특히 미취학아동을 위한 교육은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원의 소비자피해 사례에 따르면 사회적 배려계층의 소비자는 상대적으로 각종 악덕상술에 현혹되어 불필요한 상품을 구매하여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았는데, 소비자의 권익 증진과 소비생활 향상을 최우선 과제로 내걸고 있는 소비자원이 이러한 소비현실을 직시하면서도 충분한 소비자교육을 제공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기관 본연의 역할에 소홀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민병두 의원은 소비자원이 소비자에게 충분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여 소비자역량을 향상시키는 것은 본연의 업무라고 강조하며, “고령층은 이동 편의성을 고려해 찾아가는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고, 미취학아동은 주말을 이용해 부모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형 교육을 실시하고, 다문화가정에는 모국어가 병기된 교육 자료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배려계층에 대한 소비자교육은 대상별로 특화된 방식의 맞춤형 교육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