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K-콘텐츠 활용 등 결혼이민자 한국어 교육 과정 개편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한 ‘한국어교육’과 ‘검정고시준비반’ 신설 운영

작성일 : 2021-04-15 09:36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가 결혼이민자 한국어 교육 과정을 개편했다. 검정고시반을 신설하고, K-팝을 활용한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쉽고 재미있는 교육을 통해 결혼이민자 등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한다.

 

1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기초과정과 특별과정(TOPIK, 심화반 등)으로 결혼이민자 한국어 교육을 진행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교육 콘텐츠 다양화, 중급 이상 수준의 교육 기회 제공 등 현장 의견을 반영해 올해부터 교육 과정을 개편했다.

 

결혼이민자, 중도 입국 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교육은 기초반(100개 강좌) 검정고시반(9개 강좌) 쉽고 재미있게 배우는 한국어교실(21개 강좌) 3가지 분야 130개 강좌로 진행된다. 교육생 2,000여명이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34개 기관에서 3~12월 중 각 기관별 교육 일정에 맞춰 수강할 수 있다.

 

우선 올해 신설된 쉽고 재미있게 배우는 한국어교실은 교육 콘텐츠의 다양화를 꾀했다. ‘K-드라마로 배우는 한국어’, ‘K-팝 노래교실’, ‘동화로 배우는 한국어등으로 교육 초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다문화가족의 진입 장벽을 낮췄다.

 

검정고시반은 중급 이상 수준의 결혼이민자들을 위해 마련됐다. 본인의 학력 인증 준비뿐만 아니라 자녀 교육에 대한 이해 차원에서다.

 

도는 이번에 개편한 결혼이민자 한국어 교육과 별도로 이중언어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이는 다문화가족 초등학생에게 부모 나라의 언어를 배울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다문화가정뿐만 아니라 일반가정 자녀도 참여할 수 있는 만큼 상호 문화에 대한 이해 및 소통 기회 제공, 일자리 창출(결혼이민자를 강사로 채용) 등의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

 

최영묵 경기도 가족다문화과장은 경기도는 다문화가족의 지역사회 정착과 자립을 지원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다문화가족이 우리 사회의 일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각 시·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