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뉴스

HOME > 뉴스 > 단신뉴스

[국감] 구매는 쉽고 환불 어려운 코레일 반환정책

스마트폰 통한 출발 후 반환, 후발주자인 SR은 가능한데 코레일은 불가능

작성일 : 2017-10-20 18:38 기자 : 이민수

안규백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갑)

 

안규백 국회의원은 20일 한국철도공사 국정감사에서 코레일이 부득이한 사유로 열차에 탑승하지 못한 승객들이 열차 출발 이후 스마트폰을 통해 환불을 하지 못하도록 막고 있다고 밝히며, “후발주자인 SR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환불이 가능한 만큼 코레일도 국민의 편익을 우선시하여 스마트폰을 통한 환불조치가 가능하도록 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레일은 티켓을 구매한 고객이 개인사정으로 열차탑승이 불가능한 경우, 출발 이후라도 발권한 승차권을 환불해주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출발 이후 경과된 시간에 따라 30~85%의 금액을 승객에게 돌려주고 있다.(<1> 참고) 그러나 현행 열차 출발 이후 반환은 철도역사에 직접 가야만 가능하며, 스마트폰 어플 코레일톡에서는 불가능한 실정이다.

 

안규백 의원이 코레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스마트폰을 통한 열차 티켓 구매가 56.1%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2> 참고) 안 의원은 코레일을 이용하는 승객 두 명 중 한 명이 어플을 통해 티켓을 구매하는 만큼, 철도역사에 직접 가서 환불조치 해야 하는 현행 반환제도는 시대적 흐름에 역행한다고 지적하며, “후발주자인 SR은 출발 이후 5분 동안 어플을 통한 반환이 가능한 만큼 코레일도 조속히 반환정책을 고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코레일은 열차에 탑승한 승객이 검표 후 승차권을 반환하는 부정승차의 위험을 우려해 어플을 통한 환불을 막아놓았다고 해명하며, “11월까지 시스템을 개발하여 추후 어플을 통한 반환이 가능하도록 정책을 개선하겠다고 답변했다.

 

안규백 의원은 “‘공사로서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는 코레일은 부정반환을 억제할 수단을 먼저 개발했어야 하며, 시스템의 미비를 이유로 마냥 국민 불편을 방치할 성격의 사안은 아니다라고 지적하며, “11월부터 시범운영을 한다고 밝힌 만큼 만전을 기해 개발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