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HOME > 뉴스 > 소방서

경기도소방, 7~9월 여름철 배·분전반 화재 주의 당부

도 소방재난본부, 2016~2020년 도내 발생 배‧분전반 등 전기화재 화재 총 1,154건…7~9월 여름철 38%(438건) 집중적으로 발생해 주의 요구

작성일 : 2021-07-18 15:17 기자 : 임혜주

- 장소별로 주거시설(31.3%), 원인별 전기적 요인(89%) 최다

- “배전반 등 설비에 수분 침투하지 않게, 소화기 비치 철저당부

 

배분전반 화재 발생 자료이미지

 

최근 5년 동안 배분전반(전력공급장치) 화재가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해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주의를 당부했다.

 

18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 동안 경기도에서 발생한 배분전반 등 전기설비 화재는 총 1,154건이다. 이 기간 38명의 인명피해(사망 0부상 38)187억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특히 7~9월에 약 38%438건 발생해 혹서기 및 장마와 태풍이 잦은 여름철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경기도 배분전반 등 전기설비 화재현황

 

구 분

전체화재

()

소 계

(전체화재 대비 %)

분전반

화재

계량기

화재

인명피해()

재산피해

(백만 원)

소계

사망

부상

합 계

47,919

1,154(2.4)

797

357

38

0

38

18,711

2020

8,920

232(2.6)

156

76

13

0

13

7,827

2019

9,421

195(2.1)

137

58

5

0

5

2,587

2018

9,632

262(2.7)

184

78

8

0

8

4,820

2017

9,799

226(2.3)

154

72

3

0

3

2,035

2016

10,147

239(2.4)

166

73

9

0

9

1,442

 

장소별로 보면 주거시설이 31.3%(361)로 가장 많았고, 공장창고 등 산업시설 25.4%(293), 기타(야외 공사장전신주 배전반) 16.8%(194) 순이었다. 주거시설에서 화재가 잦은 이유는 단독주택 건물 외벽에 설치된 배분전반과 계량기에 빗물이 들어가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원인별로는 전기적 요인이 89%(1,028)를 차지해 압도적이었다. 낙뢰 5%(58), 기계적 2.3%(26) 요인도 있었다.

 

이에 대해 황원철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팀장은 화재 예방을 위해 배분전반 등 설비에 수분이나 먼지가 침투하지 않도록 하고, 노후된 설비는 교체하도록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전문기관을 통한 정기적 전기설비 점검과 함께 배분전반 주변에 소화기 비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