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뉴스

HOME > 뉴스 > 의정뉴스

전철수, 신이문역세권 도시환경정비사업 가시화

동대문구의 주거환경개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작성일 : 2017-12-23 11:18 기자 : 이민수

 

전철수 시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1, 사진)은 지난 12월 20일 제23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동대문구 신이문역세권 공공임대주택 건립을 위한 도시환경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의 사전자문이 수정동의 됨에 따라 신이문역세권 일대 노후·불량건축물의 주거환경개선과 공공임대주택 확보에 탄력을 받게 되었음을 전했다.

 

 동대문구 이문동 168-1번지 일대는 24,606.2㎡ 면적으로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한 지역이다.

 

주거환경개선이 요구됨에 따라 역세권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통하여 서민주거안정을 도모하고 계획적인 개발이 필요한 구역으로 용도지역 상향 등 역세권 공공임대주택을 포함한 정비계획 수립을 위하여 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요청하였다.

 


서울시의회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위원으로서 동대문구의 지역발전에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온 전철수 의원은 “그동안 취약한 주거환경의 신이문역세권 일대가 제2종 일반 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상향되어 계획적인 개발을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함에 따라 역세권 공공임대주택공급으로 주거취약자의 주거안정이 기대된다”며, “주거환경개선으로 주민들의 삶의 질도 높아질 수 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한, 전 의원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동대문구가 더욱더 발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동대문구 곳곳의 불편 사항들을 하나씩 해결해 나가겠다고”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