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영화 1987’속 '남영동 대공분실' 터에 인권현장 바닥동판 설치

근현대사 속 인권탄압‧수호 현장 선정 ‘인권현장 표석화 사업’ 총 45개소로 확대

작성일 : 2018-01-11 08:43 기자 : 이민수

남영동 대공분실터

 

서울시가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18.1.14.)에 맞춰 남영동 대공분실 터에 인권현장 바닥동판을 설치 완료했다고 밝혔다.

 

1987114,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던 대학생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다. 당시 경찰은 '탁 하고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황당한 변명으로 고문사실을 은폐하려고 했지만 결국 물고문과 전기고문을 당하다가 숨졌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사건은 같은 해 6.10 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된 서울대 언어학과 2학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다.

 

건물 외부 출입구 근처 바닥에 국가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역삼각형 형태(가로세로 35cm)로 설치했다.

 

이와 함께 민주화운동 당시 단일사건 최대인 1,288명의 학생이 구속 당한 ‘10.28 건대항쟁 자리민주인사 등에게 고문수사를 했던 국군보안사 서빙고분실 빙고호텔 터일제강점기 여성인권을 탄압한 대표적인 기생조합인 한성권번 터미니스커트장발 단속 등 국가의 통제와 청년들의 자유가 충돌했던 명동파출소부실공사와 안전관리 소홀로 49명의 사상자를 낸 성수대교5곳에도 인권현장 바닥동판 설치를 완료했다.

 

이로써, 서울 시내에 설치된 인권현장 바닥동판은 총 45개로 확대됐다. 서울시는 근현대 흐름 속에서 벌어졌던 인권탄압과 이에 맞서 저항했던 인권수호의 생생한 역사를 품고 있는 곳에 황동으로 만든 바닥동판을 설치해 인권의 가치를 되새기는 인권현장 표석화 사업(인권서울기억)’'15년부터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