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서울시, 7월부터 노후건축물 안전점검 나선다.

6월 3일 발생한 용산 정비구역 내 건축물 붕괴사고에 따른 후속조치

작성일 : 2018-06-10 19:46 기자 : 이민수

서울시는 용산 상가건물 붕괴 이후 노후 건축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안전점검단(50)을 구성, 7월부터 찾아가는 안전점검을 무료로 시행한다.

 

점검 신청대상은 사용승인 후 30년 이상된 노후 조적조(, 벽돌, 콘크리트 블록 등으로 쌓아 올려서 벽을 만드는 건축)로서 10층 이하, 연면적 1이하인 소규모 건축물이며, 아파트와 연립주택은 제외된다.

 

신청방법은 `18. 6. 11일부터 6. 30일까지 찾아가는 안전점검을 희망하는 건축물 소유자 또는 관리주체가 서울시 홈페이지 상단의 배너를 클릭하여 성명, 연락처, 건물개요(주소, 용도, 층수, 연면적, 사용승인년도), 신청사유 등을 작성하여 제출하면 된다.

 

구조분야 외부전문가가 직접 현장을 방문, 건축물 상태를 육안 점검하여 외부 균열발생 등 안전취약건축물 여부를 판단하고 취약건축물로 판단될 경우 추가 정밀점검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또한, 정비구역 지정 10년 이상 경과된 182개 구역 내의 소규모 노후 건축물에 대한 안전점검도 시행한다. 50년 이상 벽돌조, 30년 이상 블록조를 우선 점검대상으로 각 자치구별 구청장 주관 하에 조합과 전문가 참여로 단계별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대형 공사장 주변 노후건축물의 안전위해 요인발견 및 안전조치를 위한 표본 안전점검을 6.8()부터 시작하여 6. 22()까지 2주간 실시한다.

 

점검대상은 대형공사장 주변(학교 주변 공사장 포함)4층 이하로서 40년 이상 된 건축물 총 90개소이며, 시는 건축구조기술사, 토질기초기술사 등 외부전문가 40명과 안전총괄본부 및 자치구 직원 60명으로 총 100명의 점검반을 편성하였다.

 

- 대형공사장 : 건축공사 50억원 이상, 토목공사 100억원 이상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주요 부재의 구조적 균열과 변형 건축물의 부등침하 건축물 축대, 옹벽의 안전상태 등이며 건축물과 관련된 전반적인 위험요인을 고려하여 종합적으로 점검을 실시 할 예정이다.

 

점검항목

세부내용

주요 부재의 구조적 균열과 변형

슬래브·기둥·보 등 주요 부재의 균열, 변형 등 발생 여부, 담장의 전도 징후 등 안전우려사항 등

건축물의 부등침하

건축물의 기울음, 외벽 경사균열 발생 여부, 주변지반 부분 침하, 융기현상 발생 여부, 창과 문의 뒤틀림과 여닫기 곤란 상태 발생 여부, 바닥 포장부위 침하 및 균열 발생 여부 등

건축물 축대, 옹벽의 안전상태

수평이동, 침하, 기울어짐 등 발생 여부, 균열과 변형(배부름 등) 발생 여부, 배면토의 침하, 침수, 배수구 막힘 여부

 

점검을 통해 경미한 안전 우려사항 또는 보수·보강이 필요한 사항은 소유자(관리자)에게 조치방안을 상세히 안내하고, 위험도가 높을 경우 정밀안전진단 실시 요청 등 인명피해 및 재산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를 강력하게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