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자치구

김태수 환수위원장, 첫 행보 ‘환경미화원과 간담회’

김 위원장, “환경미화원 고용안전과 처우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할 터”

작성일 : 2018-07-16 15:34 기자 : 이민수

환경미화원과의 간담회를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시의회가 환경미화원의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간담회를 가졌다.

 

서울시의회 김태수 환경수자원위원장(더불어민주당, 중랑2)13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청계천9가 서울시청노동조합(위원장 안재홍) 사무실을 찾았다.

 

이날 간담회에 김태수 위원장을 비롯해 안재홍 노조위원장, 25개 자치구 지부장, 노조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시청노동조합은 서울시 25개 구청 직영 환경미화원(조합원)으로 196211월에 설립된 단체다. 1만여 명에 가까웠던 환경미화원은 IMF 당시 61세 정년이 58세로 단축되고, 민간위탁대행 체제로 바뀌면서 현재는 3천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본연의 업무 외 끊이지 않는 무단투기 등으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업무 특성상 안전사고 노출과 민간위탁에 따른 고용불안까지 겹치면서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이날 안재홍 위원장은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장님이 조합을 방문한 것은 처음이라며 환영의 인사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합원의 현황을 설명하고 민간위탁 고용에서 구청 직접고용 전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서울시 기초질서 확립을 위해 쓰레기 무기투기 단속 권한을 환경미화원에게 부여했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김태수 위원장은 빛도 이름도 없이 새벽부터 일선 현장에서 수고해주시는 조합원 여러분을 직접 찾아뵙고 인사드리고 싶었다고 하면서 지난 지방선거에서 조합원 여러분들의 지지와 성원으로 재선 시의원으로 당선되고, 또 서울시의회 환수위원장으로 활동하게 됐다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서울시가 더 깨끗하고 안전하게 가도록 하는 최고의 정책은 조합원 여러분들의 노동 가치를 더 올리는 정책이 최고이며, 최선이라 생각한다면서 각 자치구와 협의해서 조합원의 처우개선과 민간위탁으로부터 고용안정에 안재홍 위원장과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서울시의회는 항상 열려 있다고 하면서 언제든 편하게 의회를 방문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