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자치구

일본 고교 교과서 ‘독도 왜곡’ 교육 3년 앞당겨 실시 발표

홍성룡 시의원, 정부의 강력한 대응 촉구와 일본 정부 시정 요구!

작성일 : 2018-07-19 11:02 기자 : 이민수

서울시의회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3, 사진)은 지난 17일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역사 왜곡 고등 교과서 학습지도요령을 내년부터 즉각 적용한다고 밝힌 데 대해 정부 차원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초·중학교 학습지도요령을 개정해,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을 명기했다. 학습지도요령은 학교 교육과정과 교과서를 비롯한 교육 내용의 최저기준이 되는 지침으로 구속력이 있다.

 

금년 3월에는 2022년부터 독도 영유권 교육을 고등학교까지 확대 적용하겠다고 밝혀 대한민국 국민들의 커다란 공분을 샀다. 당시 우리 정부도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이를 무시한 채 오히려 청소년을 상대로 한 역사 왜곡 교육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즉 고교 학습지도요령 적용시기를 당초 2022년에서 2019년으로 3년 앞당기겠다는 것이다.

 

현재 독도간도역사연구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홍성룡 의원은 독도는 우리 민족 역사의 자신감이다. 최근에도 계속되고 있는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잘못된 역사 교육은 대단히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의 역사 왜곡 교육은 자국 청소년들로 하여금 미래에 독도를 되찾아 일본 영토로 편입해야 한다고 각인시킬 우려가 있는 등 한마디로 우리나라에 선전포고를 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마지막으로, 홍성룡 의원은 대한민국 정부가 더욱 강력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조치를 즉각 시정하고 역사 앞에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