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자치구

시의회 교통위원회, 폭염 대비 지하철 궤도시설물 현장점검 및 임직원 격려

정지권 부위원장, 서울지하철 이용 시민의 안전뿐만 아니라 현장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서도 레일 자동살수장치 등 자동화 대책 보강 필요

작성일 : 2018-07-26 18:30 기자 : 이민수

서울시의회 정지겸 부위원장을 비롯한 교통위웒회 의원들이 폭염속 철로를 점검하고 있다.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정지권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동2), 송아량 의원(더불어민주당, 도봉4), 우형찬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3), 이은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2) 등 교통위원회 위원들은 725일 서울교통공사 군자차량사업소를 방문하여 폭염 대비 레일 등 궤도시설물 관리 현장을 점검하였다.

 

교통위원회 위원들은 군자차량사업소를 방문하여 사업소 현황을 비롯 여 폭염 대비 궤도시설물 관리 대책을 보고 받았으며, 실제 서울지하철 지상구간 현장에 찾아가 폭염에 따른 레일 휨 발생에 대비하고 이를 방지하기 위해 실시하는 살수 작업을 점검하였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대기온도가 40까지 상승할 경우 레일온도는 60에 육박하여 레일의 수직방향으로 휨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에 대한 대책으로 서울지하철 지상 구간 중 10개소에 대해서는 자동 살수장치를 설치하여 운영 중에 있고 여타 구간은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을 경우 인력을 투입하여 수동으로 살수 작업을 시행하고 있다.

 

교통위원회 위원들은 살수 작업 등 폭염 대비 궤도시설물 관리에 열중하고 있는 직원을 격려하고, 보다 철저한 점검을 통해 시민들이 마음 편히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서울교통공사 주봉규 궤도처장 등 관계자들은 여름철 폭염 대비 궤도시설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정지권 부위원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시민의 발인 서울지하철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서울교통공사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하면서 다만 폭염 속에서 지하철이 운행하고 있는 가운데 직원이 수작업으로 살수 작업을 하는 것은 근본적인 해결 대책도 아니고 작업 중인 직원의 안전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매년 반복되는 폭염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자동살수장치 확대 등 자동화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여 초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