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자치구

이영실 시의원, 서울시농아인협회와 간담회

농아인 가족 간의 의사소통과 사회참여 확대를 위한 가족지원센터 필요

작성일 : 2018-07-31 12:51 기자 : 임혜주

이영실 서울시의원(좌측 두번째)이 서울시농아인협회와 간담회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이영실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1)727()에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서울특별시농아인협회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영실 의원, 이병도 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2), 서울특별시농아인협회 김정환 회장, 서도원 사무처장이 참석하여 서울시 농아인들이 겪고 있는 현실적 고충을 청취하고 문제해결과 농아인 정책 발전을 위한 대화가 활발하게 오고갔다.

 

특히, 농인 부모와 청인 자녀, 또는 그 반대의 경우에 언어소통이 어려워 정서적 소통과 공감이 부족하다는 점, 정보화 사회에서 정보 접근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 등 다양한 문제인식을 공유했다.

김정환 회장은 수어교육은 농아인 가정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며,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교육, 상담, 문화체험 등 다채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가정지원이 절실하다고 했다.

 

이에 이영실 의원은 농아인 가정의 아이들이 가족 및 사회와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진정한 농아인 정책이라며, 가족지원을 할 수 있는 가족지원센터의 필요성에 공감하였고, 예산 또는 조례 필요시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표명하였다.

 

또한, 이 의원은 장애인복지는 장애유형별로 특화된 세심한 정책이 마련되어야 하며, 이번 농아인협회 간담회 이후 제2 간담회, 토론회 등 공론의 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