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문병훈 의원, 치매예방운동으로 치매예방·발병 늦출 수 있다

「+9.5 치매예방운동연구회」제6회 치매예방운동포럼 성료

작성일 : 2019-08-19 19:36 기자 : 임혜주

제6회 치매예방운동포럼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서울시의회 문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3)이 대표를 맡고 있는 서울시의회+9.5 치매예방운동연구회는 지난 17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2019 6+9.5 치매예방운동포럼을 개최했다. 특히 관련 분야를 전공하는 많은 청년들이 참석해 포럼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포럼에는 이시형 한국자연의학종합연구원장, 문병훈 서울시의원, 오한아 서울시의원, 홍정기 교수(차의과학대학 스포츠의학대학원장)가 참석해 여섯 번째 포럼 개최를 축하해주었다. 이시형 박사는 축사를 통해 여섯 번째 를 맞이하는 치매예방운동포럼은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며, 앞으로 치매예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홍정기 교수는 찾아가는 치매예방운동교실을 통해 서울 전역 복지관에서 치매예방운동을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며 치매예방운동을 위한 정책이 뒷받침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2019 6+9.5 치매예방운동포럼에서는 치매예방을 위한 의학 심리학 운동학의 융합이라는 주제로 김현숙 부교수(분당차병원 신경과)의 발표로 시작되었다. 김 부교수는 치매에 대한 장기적인 예방연구 활동이 필요하며, WHO에서 운동이 치매예방을 위해 중요하다고 발표한 만큼 활발한 신체 활동, 특히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운동처방 개발 및 확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두 번째 발표자로 나선 윤정혜 교수(차의과학대학교 임상상담심리대학원)는 치매예방을 위한 인지훈련의 효과에 대한 내용으로 전문적인 인지 훈련을 통해 뇌의 예비력을 강화 할 수 있으며, 치매예방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전했다.

 

문병훈 의원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9.5 치매예방운동연구회는 앞으로 치매예방운동 인식 확산을 위해 정기적인 포럼개최 및 찾아가는 치매예방운동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히며 여섯 번째 포럼 개최까지 많은 관심을 가져주고 참석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