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코로나19 극복 취약계층 지원 ‘힘내라! 서울 나눔 캠페인’시작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와 나눔캠페인 공동 협약

작성일 : 2020-06-02 12:14 기자 : 이민수

- 코로나19 재난 속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사회통합 위한 사업 시행

- 성금은 저소득층 및 위기가정 지원, 복지 사각지대 청소년 지원에 사용

 

 

서울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시민참여 모금 캠페인 『힘내라! 서울 나눔 캠페인』을 6월 한 달 간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와 공동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캠페인과 관련하여 지난 5월 29일(금)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와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캠페인은 시민과 기업, 공공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모금으로써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하여 서로 돕는 사회통합 분위기 조성을 위한 사업이다.

지난 5월부터 진행 중인 모금은 오는 6월 30일(화)까지 이어지며 성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치고 힘든 저소득층 및 위기가정의 긴급 생계비‧주거비‧교육비‧양육비‧의료비는 물론 복지 사각지대 청소년의 코로나19 예방 물품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서울시는 전달체계 구축 등 제반되는 행정절차를 총괄하고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모금 활동 전반을 맡는다.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는 학교 밖 청소년 등 복지 사각지대 청소년의 코로나19 예방 물품 제작을 책임지고,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는 모금활동을 지원한다.

 

‘힘내라! 서울 나눔 캠페인’에 참여하고자 하는 시민은 신용카드, 휴대폰, 계좌이체, 제로페이 등 다양한 방법으로 6월 30일까지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홈페이지(https://seoul.chest.or.kr)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이해선 서울시 복지정책과장은 “이번 ‘힘내라! 서울 나눔캠페인’을 통해 코로나19로 고충을 겪으며 소외된 사회 취약계층과 복지 사각지대 청소년들이 힘을 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를 위해 민·관협력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