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동대문구 장한평역 인근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횡단보도 보행자 안전 지키미

작성일 : 2021-01-22 16:11 기자 : 임혜주

장한평역 인근 횡단보도에 설치된 ‘바닥형 보행신호등’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보행자의 안전한 횡단보도 통행을 위해 바닥형 보행신호등을 지난 13, 14일 이틀에 걸쳐 장한평역 2, 3번 출구 인근 횡단보도에 설치했다.

 

바닥형 보행신호등은 횡단보도 앞 양끝 바닥에 기존 신호등과 연동된 LED등을 매립한 보행자 신호등의 보조 장치이다. 이는 흐린 날 또는 야간에 차량 운전자들에게 사람이나 사물의 식별을 용이하게 하고, 바닥에 점등되는 LED신호등을 통해 늘어나는 스몸비족(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에게 신호정보를 쉽게 인지하게 함으로써 운전자와 보행자의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지난해 12장한평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군자초등학교 인근 어린이 보호구역 내 3개소에 설치한 바닥형 보행신호등은 교통환경 개선 효과로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앞으로도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바닥형 보행신호등의 설치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