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2021년 연초부터 경제위기에 총력대응

코로나19 3차 대유행 대응 「제7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개최

작성일 : 2021-01-28 16:12 기자 : 이민수

대구시청
 

 

대구시는 29일 오후 3시 제7차 비상경제대책회의(공동의장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를 영상회의로 개최한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시작된 수도권발 코로나19 재확산이 전국적인 3차 대유행으로 번지면서, 지역 경제의 회복세가 약화되고 있다. 이에 대구시는 2021년 연초부터 지역경제계 역량을 총동원해 경제회복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한 논의의 장을 마련한다.

 

이번 회에서는 대구경북연구원의 지역경제전망, 대구상공회의소의 지역기업동향 및 애로사항 보고를 통해 지역경제 위기상황을 점검하고, 대구시가 준비 중인 민생경제 지원방안을 중심으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대구시가 준비 중인 민생경제 지원방안은 경영안정자금 기업지원사각지대 해소, 소상공인 임차료 특별자금 신설, 대구행복페이 카드수수료 부담 완화, 창업실패자 재도약자금 업종제한 철폐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대구시는 회의 참석자들의 의견수렴을 통해 지원방안을 세밀히 다듬고 추가 발굴해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인력난, 수출물류비 상승 등 대구상공회의소가 216개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참석한 유관기관이 함께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분과회의를 통해 실행방안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이뤄낸 성공적인 방역을 토대로 생산과 소비, 수출과 일자리가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상태에서 최근의 코로나 3차 대유행으로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반복되는 위기 상황에서 경제적으로 더욱 어려워진 시민들의 절박한 심정을 담아, 2021년 올 한해는 더욱 비상한 각오로 지역 경제회복을 위한 대책 마련에 모든 지혜와 역량을 모아 가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