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김수규 의원, “유아교육진흥원, 교육용 전력요금 전환 해야”

연 8천여만 원에 달하는 유아교육진흥원 전기요금의 절감을 위한 교육용 전기 전환 필요성 지적

작성일 : 2018-11-08 13:23 기자 : 이민수

 

김수규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4)이 지난 7일 진행된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특별시교육청 유아교육진흥원의 전기요금 절감을 위하여 교육용 전기로의 전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울특별시교육청 유아교육진흥원은 유아의 체험활동과 교원 연수, 유아교육 관련 연구를 진행하는 교육청 소속 기관으로, 2017년을 기준으로 연 33천여 명이상의 원아에게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유아교육진흥원에서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최근 3년 간 유아교육진흥원은 월 평균 약 6백 이십만 원의 전기요금을 납부하고 있는데, 이는 교육용 전력이 아닌 일반용 전력요금을 적용받아 부과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래 [그림]2016년부터 20188월까지 유아교육진흥원 교육동과 행정동에서 사용한 전기량과 부과된 전기요금을 월 평균을 단위로 정리한 것이다.

 

[그림] 최근 3(2016~18) 간 유아교육진흥원 전력사용량 및 납부요금

 

현재 한국전력공사의 전기요금 체계는 사용 용도에 따라 산업용과 주택용, 교육용 등으로 분류되고 있으며, 교육용 전력은 도서관이나 박물관, 각 급 학교 등에 적용되는 요금체계이다. 교육용 전력 요금은 일반용 전력보다 저렴하게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현재 연 8천 여 만원에 달하는 유아교육진흥원의 전기요금을 한국전력공사와 조속히 협의하여 교육용으로 전환함으로써 예산을 절감하고 유아교육에 직접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예산을 확대해야 한다는 것이다.

 

유아교육진흥원의 교육용 전력요금 전환 시 학생교육원에 사례에 비춰보았을 때 연 1/4 가량의 전력요금이 절약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수규 의원은 지난 2015년 학생교육원의 교육용 전기요금 전환 사례를 언급하며, “유아교육진흥원도 유아를 대상으로 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엄연한 교육기관이라며, “한국전력공사에 적극적인 태도로 교섭을 진행하여 교육용 전기요금으로의 전환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